*독자 의견·투고 받습니다.

이메일 people@hankyung.com 팩스 (02)360-4350
제20대 대통령 취임일인 5월 10일 ‘비밀의 정원’이었던 청와대가 열렸다. 74년 만에 마침내 국민 품으로 돌아온 것이다. 26만㎡나 되는 넓은 공원이 개방됐다. “청와대를 국민께 돌려드리겠다”는 윤석열 대통령의 약속이 실현된 것이다. TV 방송으로만 봤던 대정원, 영빈관, 녹지원 등을 실제로 볼 수 있게 됐다.

약 40년 전 가족 동반으로 미국 중서부 지역의 대학에서 교환교수로 지낼 때의 일이다. 1984년 4월 말 교환교수로 친하게 지내던 네 가족이 미국 동부여행을 떠났다. 여행 셋째날 미국의 수도 워싱턴DC에 있는 화이트 하우스(백악관) 관광을 하기로 했다. 우리는 미리 방문 신청을 해야 백악관을 볼 수 있다는 것을 몰랐다. 온 가족의 입장이 안 돼 실망하고 있을 때였다. 우리 일행을 유심히 지켜보던 백악관 경비원이 휠체어 장애인이 있는 우리 가족 네 식구에게 입장을 허락하는 것이 아닌가. 간단한 소지품 검색을 마친 뒤 경비원이 직접 우리 네 식구를 에스코트해 가면서 백악관 내부를 일일이 안내했다. 다만 정문에서 입장해 내부를 둘러보는 순서가 아니라 후문에서 역으로 구경을 시켜주는 것이었다.

특히 놀란 점은 장애인을 배려해 모든 관람의 특혜를 부여해주는 것이었다. 장애인들이 편안하고 여유 있게 둘러보도록 허락해준 것이 너무도 고맙고 인상적이었다. 백악관 내부 구경을 다 마친 뒤 밖에서 기다리던 일행과 만나자 우리 가족은 부러움의 축하를 받았다.

대통령 선거운동 기간 중 윤 후보가 공약한 대로 전임 대통령들의 집무실이 있는 청와대가 국민에게 공개되고 국민의 것으로 바뀌어야 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다.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감사하고 환영한다.

최성용 서울여대 명예교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