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오늘은 우리나라 라면의 생일이다. 1963년 9월 15일 이 땅의 첫 인스턴트 라면이 탄생했다. 1961년 삼양식품을 설립한 전중윤 회장이 일본 설비를 도입해 처음 내놓은 것이 삼양라면이다.

일본에선 이보다 5년 전인 1958년에 나왔다. 안도 모모후쿠가 닭뼈 육수맛을 낸 ‘치킨 라멘’을 개발했다. 중일전쟁 때 중국군이 건면을 튀겨서 휴대하고 다니던 것에서 힌트를 얻었다고 한다.

원류를 따지자면 중국이나 일본보다 한발 늦었지만, 한국 라면은 특유의 감칠맛과 매운맛으로 순식간에 전 국민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라면의 진미는 오골오골한 면발에서도 나오지만, 구수한 고깃국물 엑기스와 얼큰한 고춧가루 맛에서 더 진하게 배어 나온다.

만화 ‘아기 공룡 둘리’에 나오는 노래처럼 끓일 때와 먹을 때 나는 소리까지 향미를 더한다. ‘후루룹 짭짭 후루룹 짭짭 맛 좋은 라면/ 맛좋은 라면은 어디다 끓여/ 구공탄에 끓여야 제맛이 나지/ 뽀글뽀글 뽀글뽀글 맛 좋은 라면.’

라면이 처음 나왔을 때 가격은 단돈 10원. 꿀꿀이죽이 5원 하던 시절이었으니 아주 싼 건 아니었다. 그런데도 생산량이 1966년 240만 개, 1969년 1500만 개로 급속히 늘어났다. 20원으로 값이 오른 건 1970년이었다.

누구나 라면에 대한 추억이 있겠지만, 가장 잊지 못할 순간은 춥고 배고플 때 먹었던 라면일 것이다. 가난한 자취생 시절 쌀이 없어 사흘간 라면으로 때운 적이 있다. 그때 처음 알았다. 끼니를 라면에만 의지하느라 설사가 나면 국물 위에 두루마리 화장지를 덮어 기름기를 제거하면 된다는 것을. 그럴 때 라면은 배고픔과 추위를 달래주는 일상의 주식(主食)이자 결핍과 쓸쓸함을 어루만지는 마음의 대용식이 된다.

어렵던 시절 ‘라보때(‘라면 보통’으로 때움) 정신으로 가난을 극복한 힘도 쫄깃하고 차진 면발에서 나왔다. 영화 ‘봄날은 간다’에서 이영애가 유지태에게 “라면 먹고 갈래요?” 했을 때는 관계의 친밀성을 상징하는 사랑의 동반식이 되기도 한다.

라면은 훌륭한 비상식량이자 구호품이다. 그래서 재난현장에 제일 먼저 도착한다. 1973년 석유파동 때처럼 경제가 나빠지거나 심각한 안보위기가 닥칠 때에는 사재기 열풍이 일곤 한다.

이제는 한국인 한 명이 한 해 평균 75개를 먹는 ‘소울푸드’로 자리 잡았다. 세계 130여 개국으로 팔려나가는 효자 상품이기도 하다. 스위스 알프스의 융프라우 정상 휴게소에서 가장 인기 있는 메뉴는 한국 컵라면이다. 라면 한 개 값이 1만원 가까이 되지만 불티나게 팔린다.

미국 월마트의 4000여 점포뿐만 아니라 아마존에서도 인기다. 러시아에선 도시락면이 독보적인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해 라면 수출액은 6730억원에 달했다. 전년 대비 29.3% 늘어난 수치다. 외국인 입맛까지 잡은 비결은 미국에 랍스터맛과 스파게티맛, 중국에는 3배 매운맛 제품 등으로 승부했기 때문이다.

항공기의 기내식으로도 인기를 끌어 외국 항공사들까지 ‘하늘 위의 별찬’으로 한국 라면을 제공하고 있다. 우주 비행사들의 간식 메뉴에도 올랐다. 한류의 영향으로 라면 수요가 갈수록 늘어나는 만큼 수출 또한 급증할 전망이다.

어제 창립 60주년을 맞은 삼양식품의 김정수 사장은 “지난 60년은 사람들의 배고픔을 해결하겠다는 사명감에서 시작된 도전의 역사였으며 앞으로 60년은 세계적인 식품기업으로 거듭나는 새로운 도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고두현 논설위원 k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