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미인초(虞美人草)

홍문의 연회에서 범증의 옥두가 눈처럼 깨지니
항복한 진나라 십만 병사 피가 밤새 흘렀네.
함양의 아방궁 불길 석 달이나 붉게 타고
항우의 패업 꿈은 연기되어 사라졌네.
강하기만 하면 필시 죽고 의로워야 왕 되는 법
음릉에서 길 잃은 건 하늘의 뜻만이 아니라네.
영웅은 만인을 대적하는 법을 배워야 하거늘
어찌 그리 가슴 아파하며 미인을 슬퍼했던가.
삼군이 다 흩어지고 깃발마저 쓰러지니
옥장 속의 어여쁜 여인 앉은 채로 늙어가네.
향기로운 영혼 검광 따라 하늘로 날아가더니
푸른 피가 변하여 들판의 풀꽃 되었구나.
꽃다운 마음 싸늘한 가지에 머물러 있고
옛 노래 들려오니 눈썹을 찌푸리는 듯해라.
슬픔과 원망 속에 근심 깊어 말도 못 하니
초나라 노랫소리 듣고 놀랐을 때와 같네.
도도히 흐르는 강물 예나 지금이나 변함없고
한나라 초나라 흥망도 언덕 위 흙 한 줌일 뿐
지난 일 모두 부질없게 된 지도 오래인데
잔 앞에 슬퍼하던 꽃 누굴 위해 하늘거리는고.


*증공(曾鞏, 1019~1083) : 송나라 시인이자 학자.
[고두현의 아침 시편] ‘사면초가’에 갇힌 항우의 실패 요인

지난주 ‘권토중래’ 이야기에 이어 오늘은 ‘사면초가(四面楚歌)’에 갇힌 항우와 그의 애첩 우희에 얽힌 사연을 들려드리겠습니다.

이 시 ‘우미인초’는 당송 팔대가(唐宋八大家)의 한 사람인 송나라 증공(曾鞏)의 칠언절구입니다. 첫 구에 나오는 ‘홍문의 연회(鴻門之宴)’는 중국 역사상 가장 드라마틱한 술자리로 꼽히지요. 천하를 놓고 패권을 겨루는 자리였으니 더욱 그렇습니다.

원래 이 연회는 항우가 유방을 암살하려고 마련한 것이었습니다. 항우의 참모 범증은 “큰 뜻을 품고 있는 유방을 이번 기회에 반드시 제거해야 한다”며 칼춤 도중에 죽이려 했지요.
명참모 기지로 위기 벗어난 유방
그러나 이 자리에서 유방은 항우에게 최고의 예를 갖추며 위기일발의 예봉에서 벗어났습니다. 유방이 워낙 공손한 태도를 보이자 항우는 마음이 흔들렸죠. 그가 우유부단하게 망설이는 동안 유방의 책사 장량이 음모를 간파하고 무장 번쾌와 함께 분위기를 반전시켰습니다. 그 덕분에 유방은 은밀히 연회장을 빠져나가 후일을 도모할 수 있었지요.

결국 항우는 ‘독 안에 든 유방’을 잡지 못하는 결정적인 실수를 했습니다. ‘역발산기개세’의 힘을 자랑하던 그가 자신을 지나치게 믿다가 비운의 패자가 된 것이죠.
함양을 불사르고 팽성에 도읍을 정한 다음 초패왕에 오를 그가 끝내 해하(垓下)의 싸움에서 유방에게 참패하는 결과를 자초한 것입니다.

유방의 군대에 쫓겨 안휘성의 12m 절벽 아래 해하까지 밀린 그는 군사도 적고 식량도 바닥나서 영루로 들어가 문을 닫는 것 외에 달리 방법이 없었지요. 이때 등장한 것이 그 유명한 ‘사면초가’입니다.

어느 날 밤 사방에서 초나라 노래가 구슬프게 울려 퍼졌지요. 유방이 항복한 초나라 군사들에게 고향 노래를 부르게 한 것이었습니다. 항우의 군사들은 그리운 고향의 노랫소리에 마음이 약해져 눈물을 흘리며 앞다퉈 도망쳤죠.

“한이 이미 초를 모두 얻었단 말인가. 초나라 사람이 어찌 이리 많은고?”
항우는 탄식했습니다. 그리고 “군사를 일으킨 지 8년 동안 70여 차례 싸우면서 한 번도 패한 적 없이 모든 싸움에 이겨 천하를 얻었으나 여기서 곤경에 빠졌으니, 이는 하늘이 나를 버려서이지 내가 싸움을 잘못한 것은 아니리”라고 한탄했지만 때는 이미 늦었습니다.
사방에 들리느니 초나라 노래뿐
절망한 그가 애첩 우희에게 시 한 수를 읊었지요. 그게 바로 ‘해하가(垓下歌)’입니다.

‘힘은 산을 뽑고 기운은 세상을 덮지만/ 때는 불리하고 오추마도 달리지 않는구나/ 오추마가 달리지 않으니 내 어찌하랴/ 우야, 우야. 너를 장차 어쩌란 말인가(力拔山兮氣蓋世 時不利兮騶不逝 騶不逝兮可奈何 虞兮虞兮奈若何).’

그의 애통한 노래를 듣고 우희는 ‘한나라 병졸들 이미 우리 땅을 모두 차지해/ 사방에 들리느니 초나라 노랫소리뿐이네/ 대왕의 드높던 뜻과 기개마저 다하였으니/ 하찮은 이 몸 어찌 살기를 바랄 수 있으리(漢兵己略地 四面楚歌聲 大王義氣盡 賤妾何聊生)’라며 눈물을 지었습니다.

그러고는 항우의 검을 뽑아 스스로 목숨을 끊었지요. 이후 그녀의 무덤가에 한 송이 꽃이 피어났고, 사람들은 이를 ‘우미인초(虞美人草, 개양귀비)’라고 불렀습니다. 항우도 오강(烏江)에서 ‘권토중래’ 권유를 뿌리치고 자결하고 말았지요.

이들의 드라마틱한 삶은 오랫동안 입에서 입으로 전해졌고, 경극 ‘패왕별희(覇王別姬)’ 같은 예술 작품을 통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뛰어난 군주는 남의 지혜를 빌린다
역사가들은 항우의 실패 요인을 여러 가지로 분석했습니다. 지나친 자만심과 우유부단함으로 인한 기회 상실, 의심이 많아 훌륭한 인재를 많이 놓친 점, 장기적인 안목의 전략 부재 등이 주요 항목으로 꼽히지요. 이 중에서도 저는 인재를 제대로 쓸 줄 몰랐던 점을 가장 큰 요인으로 들고 싶습니다.

귀족 출신인 그는 부하들을 전적으로 믿지 못하고 의심하는 바람에 오히려 참모들의 배반을 자초했지요. 자기 능력을 과신하고 자만에 빠져 남의 의견을 경청하지도 않았습니다. 그에게는 장량과 한신, 진평 같은 인재들이 몰려들었지만 이들을 신뢰하지 못하고 의심으로 내쳤습니다. 이들은 모두 유방에게 넘어가 항우를 쓰러뜨리는 일등공신이 되었죠.

그가 믿은 것은 같은 혈육인 항씨 세력뿐이었습니다. 항제갈량에 버금가는 범증마저 믿지 못했으니 결과는 불을 보듯 뻔했습니다. 70여 차례의 ‘전투’에서는 이겼지만 천하의 운명을 좌우할 ‘전쟁’에서는 지고 말았으니, 뛰어난 장군이긴 했으나 훌륭한 왕이 되기에는 부족한 인물이었지요.

한비자가 말한 ‘군주의 등급’을 새삼 떠올려 봅니다.
“군주 중에서 하급인 ‘하군(下君)’은 오로지 자신의 힘과 지혜를 소진하고, 중급인 ‘중군(中君)’은 남의 힘을 발휘하게 하고, 상급인 ‘상군(上君)’은 여러 사람의 지혜를 발휘하게 한다.”

■ 고두현 시인·한국경제 논설위원 : 1993년 중앙일보 신춘문예 당선. 시집 『늦게 온 소포』, 『물미해안에서 보내는 편지』, 『달의 뒷면을 보다』 등 출간. 시와시학 젊은시인상 등 수상.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