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두현 논설위원 kdh@hankyung.com
[천자 칼럼] 北이 가장 겁내는 F-35 스텔스

‘보이지 않는 전투기’ ‘하늘의 지배자’로 불리는 초음속 스텔스기 F35. 적의 레이더망을 피해 주요 기지를 ‘핀셋 공격’하는 이 전투기는 우리 공군의 신형 전략무기다. 미국에서 2019년 이후 20여 대를 들여왔고 2023년까지 총 40대를 도입할 계획이다. 한 대 가격은 1억달러(약 1150억원)에 이른다.

미국 록히드사가 개발한 F35는 미 공군·해군·해병대가 함께 쓰려고 만든 ‘3군 통합 전투기’다. 공군 주력기가 F35A이고, 수직으로 이착륙할 수 있는 B는 해병대, 항공모함에 실리는 C는 해군용이다. 기술 유출 위험 때문에 우방국에만 수출을 허용하고 있다. 2018년 이스라엘이 처음으로 실전에 투입해 뛰어난 성능을 확인했다.

가장 큰 특징은 첨단 방공망에도 포착되지 않는 스텔스 기능이다. 레이더에 잡히더라도 골프공 크기 정도로 보여서 다른 물체와 구별하기 어렵다. 북한 평양의 지하 지휘소나 미사일 기지, 핵 시설 등을 은밀하게 타격하고 돌아올 수 있다. 이 때문에 북한이 가장 무서워하는 전략무기로 꼽힌다.

지난해 미국은 F35 내부 폭탄창에서 소형 전술핵폭탄 ‘B61-12’를 투하하는 실험에 성공했다. B61-12는 인명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땅밑 100~150m에 있는 북한 지하벙커를 타격할 수 있어 ‘핵 벙커버스터’로 불린다. 《전쟁론》의 저자 카를 폰 클라우제비츠의 표현처럼 적의 ‘무게 중심’을 족집게처럼 공격하는 ‘참수 작전’에 적합하다.

여기에 ‘스톰 브리에커’라는 신형 폭탄을 8발씩 탑재하면 이동식 미사일 발사 차량 8대를 동시에 파괴할 수 있다. F35A 전투기 4대로 방공망을 제압하면서 지하벙커를 때리고, 20대로 북한 전역의 이동식 미사일 발사 차량 160대를 파괴할 경우 ‘레짐 체인지’까지 가능하다. 이렇게 되면 북한은 ‘무게 중심’과 ‘전략 수단’을 모두 잃게 된다.

이 때문에 북한은 F35A 도입에 극도로 예민한 반응을 보여 왔다. ‘F35A 반대 운동’을 벌이다 최근 구속된 3명도 북한 공작원의 지령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 와중에 정부는 코로나 지원금을 늘린다며 F35A 도입 예산을 작년에 2864억원 삭감하고 올해 또 921억원 깎았다. 한·미 합동훈련도 축소하고 있다. 이러니 북한을 떨게 하는 ‘스텔스기 보유국’이 아니라 북한 눈치를 보는 ‘청맹과니 보유국’이란 비판을 들어도 할 말이 없게 됐다.

고두현 논설위원 k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