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만 젠킨스 < WSJ 칼럼니스트 >
홀만 젱킨스

홀만 젱킨스

투자자들은 내부 정보 이용을 제외하고는 원하는 대로 자유롭게 주식을 거래할 수 있다. 장기적 전망에 비해 현재 주가가 저렴한 기업에 투자한다면 사회에도 이익이 된다. 기업 경영진에게 적절한 메시지를 전달하고 자본이 가치 있게 배분되도록 하기도 한다.

올 들어 미국 영화관 운영사인 AMC 주가가 2650% 상승했고, AMC는 최근 2000만 주를 주당 평균 41달러에 팔았다. 미 월가는 AMC의 1년 후 주가 예상치로 5달러가량을 제시하고 있다. 또 다른 ‘밈 주식’(개인투자자들이 집중 매수하는 유행 종목)인 게임스톱 경영진에 비해 애덤 애런 AMC 최고경영자(CEO)는 더 적극 나섰고 기회주의적으로 행동했다.

애런은 AMC가 이번에 어떻게 현금을 사용할지에 대해 말을 아끼는 와중에도 한 가지만은 명백하게 밝혔다. 바로 현재 AMC 주가는 회사의 핵심 사업과 무관한 시장 상황이 반영돼 형성됐으며 AMC 투자자들은 투자금의 전부 또는 상당 부분을 잃을 준비를 해야 한다는 내용이었다.
AMC가 폭등한 이유
어쨌든 애런의 결정은 옳았다고 볼 수 있다. AMC는 기업의 본질 가치 이상의 주가로 자사주 등을 팔 수 있을 때 이익을 본다. 그 과정에서 애런은 회사가 주식을 추가로 발행할 때 발생하는 가치 희석 문제에 대한 투자자의 우려를 효과적으로 해결했다. 전문가들 평가보다 몇 배는 더 높은 수준의 가치를 전제로 AMC 재무제표에 현금을 추가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애런의 가장 위험한 행동 중 하나는 미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에 집결한 개인투자자들의 행동을 합리화하는 발언이었다. 그는 마치 AMC의 영화관 사업 혁신 가능성에 관심을 가진 투자자가 몰린 것처럼 보이게 했다. 투자자들은 항상 전도유망한 사업과 기업가들에게 자본을 제공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

하지만 이번에는 큰 허점이 있다. AMC 주가를 주당 2달러에서 55달러로 끌어올린 개인투자자들은 AMC나 그 CEO에 대해 기대를 품은 척조차 하지 않는다. 턴어라운드를 해야 하는 회사와 턴어라운드하는 회사에는 엄연한 차이가 있다.

애런은 나름대로 주의 깊게 행동하는 듯 보인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정도는 아니었다. 머스크는 투자자와 대중에게 인기가 있는 한 미 증권거래위원회(SEC)가 별다른 조치를 취할 수 없다는 점을 잘 아는 인물이다. 하지만 애런은 회사 주가가 폭락할 경우 주주들의 소송과 SEC 제재를 피할 수 없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
주가 급락 때 소송 불가피
애런은 어떤 역설을 보여주고 있다. 기업 핵심 사업의 가치가 없다고 해도 보유한 현금만으로 주당 50달러의 주가를 정당화할 수 있다는 역설이다. AMC 투자자의 선택은 결코 영리해 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투자자가 여전히 몰린다면 경영진은 합법적으로 투자자들의 비합리적 욕구를 해소해 주는 게 옳을 수도 있다. 애런은 이 과정에서 좀 더 합리적으로 시장에 대한 대중의 관심도를 높이고 있다.

애런은 주주들로부터 최대 5억 주의 신주를 더 발행하는 안을 승인받을 수 있기를 기대했지만 가치 희석 논란이 일며 수포로 돌아갔다. 5억 주를 더 발행한다면 AMC 주식 수는 현재의 두 배 수준이 되기 때문이다. 애런은 2500만 주 정도에 만족할 것 같다. 그 시도를 놓고 그를 비난할 수는 없다. 애런은 차라리 10억 주의 신주 발행을 요구했어야 했다.

정리=정인설 기자

이 글은 홀만 젠킨스 WSJ 칼럼니스트가 쓴 ‘Meme Stocks Can Learn From AMC’를 정리한 것입니다.

한국경제신문 독점제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