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경영 산업부 선임기자
CIC FNB가 파주에 연 올인원 카페테리아 ‘더티 트렁크’

CIC FNB가 파주에 연 올인원 카페테리아 ‘더티 트렁크’

레스토랑(식당)은 창업 아이템 순위에서 항상 1위다. 수많은 사람이 도전하고 상당수가 실패를 경험한다. ‘입학은 쉬운데 졸업은 어렵다’는 말이 딱 들어맞는다.

레스토랑 사업에 성공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매주 월요일 한경 CMO 인사이트가 전하는 마케팅 케이스 스터디(사례 분석)에 소개된 젊은 사업가 김왕일 CIC FNB 대표(30)에게서 힌트를 얻어보자. 김 대표는 무일푼으로 레스토랑 사업에 뛰어들어 4년 만에 8개 브랜드를 연이어 성공시키며 화제를 일으키고 있다. 특히 매장을 열면서 투자한 자금을 단기간에 회수하는 전략이 주목받고 있다.

김 대표는 고등학생 때 ‘모든 레스토랑의 분위기와 음식이 왜 비슷할까. 사람들(고객)은 새로운 것을 원하는데…’라는 의문을 품었다. 그는 판에 박은 듯 개성이 없는 비슷비슷한 레스토랑이 아니라 전혀 새로운 레스토랑을 만들고 싶다는 꿈을 키우다 호텔 경영분야에서 세계적으로 명성이 높은 스위스 글리옹 경영대학에 진학했다.
마케팅 최고 가치 '차별화'로 승부
[장경영의 마케팅 이야기] CIC FNB 레스토랑 창업, 성공의 비결은

방학 기간엔 한국에 오지 않고 유럽 각지를 돌면서 세계적인 레스토랑을 경험했다. 김 대표는 “옥탑방에서 지내면서 생활비를 최대한 아껴 고급 레스토랑 수백 곳을 다녔다”며 “하루 여섯 끼를 먹은 적도 있다”고 말했다. 유럽 다음엔 미국을 경험하고 싶었다. 플로리다의 한 럭셔리 호텔에 취업해 하루 17시간 일하면서 레스토랑을 배웠다.

한국에 돌아와 창업을 준비하면서 투자자를 찾았다. 무작정 서울의 유명 레스토랑들을 찾아갔다. 그렇게 만난 한 청담동 레스토랑 주인이 투자자로 나섰고 첫 브랜드인 ‘오프닛’을 차려 6개월 만에 투자금을 회수했다. 다음으로 경기 파주에 올인원 카페테리아 ‘더티 트렁크’를 열었다. 넓은 공간에 여러 포토 스팟이 있는 인더스트리얼 인테리어로 문을 열자마자 큰 인기를 끌었다. 낡은 공장과 비슷한 느낌의 투박하지만 빈티지 스타일의 내부 디자인이 사람의 눈길을 사로잡은 것이다.

소문이 나자 주요 대기업을 포함한 30여 곳에서 김 대표를 찾아왔다. 전국에 더티 트렁크 매장을 함께 열자며 파격적인 조건을 제시했다. 김 대표는 모든 제안을 거절했다. 같은 브랜드의 매장을 많이 열기보다 새로운 브랜드를 계속 내놓는 전략으로 세계적 레스토랑 기업을 만들겠다는 목표가 있었기 때문이다.
고객에 특별한, 이례적 경험 제공
김 대표는 △힙한 조명이 가미된 열대 분위기에 콜로니얼 인테리어가 특징인 쇼 베이커리 ‘버터 킹콩’ △미국 차이나타운과 1970년대 홍콩 분위기의 차이니즈 아메리칸 컴포트 푸드 ‘통통’ △왕실에서 악귀를 쫓고 행운을 부르는 데 썼던 오색의 천장 디자인을 통해 왕실 음식처럼 즐길 수 있는 ‘물래?’ △캐주얼한 분위기의 다이닝을 제공하는 ‘헤이 러스틱’ △고전적이면서도 현대적인 인테리어 디자인이 조화를 이룬 애프터눈 티하우스이자 라이프스타일 콘셉트 매장 ‘보이드 맨션’ 등을 잇달아 선보였다. 모두 뻔하지 않은, 색다른 레스토랑 아이디어를 구현했다는 게 이들의 공통점이다.

김 대표는 성공 비결로 ‘희소성’을 꼽았다. 고객에게 그동안 경험해보지 못한 새로운 레스토랑 브랜드를 선보인 점이 주효했다는 것이다. 이는 마케팅에서의 차별화 전략과 일치한다. 천성용 단국대 경영학부 교수는 “마케터는 더 좋은 제품보다 색다른 제품을 만들어야 한다”며 “마케팅에서 최고의 가치는 항상 차별화”라고 말했다.

CIC FNB의 레스토랑 브랜드 차별화가 ‘경험 소비’를 중시하는 소비 트렌드와 맞물려 더 큰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는 평가다. 최현자 서울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주변의 많은 레스토랑에서 ‘평범하고 일상적인 경험’을 하던 사람들이 CIC FNB의 레스토랑에선 ‘특별하면서 이례적인 경험’을 한다는 점이 인기 비결”이라고 평가했다.

■ CIC FNB 케이스스터디 기사 보기
https://www.hankyung.com/economy/article/202104238808i


■ 한경 CMO 인사이트 구독하기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95694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