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호 경제부 차장
[월요전망대] 오세훈 효과에 서울 집값 '들썩'…정부 대책 나오나

“주택수급 우려와 함께 여러 요인에 따른 가격 기대심리가 작용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 15일 금융통화위원회가 끝난 뒤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최근의 집값 상승세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미래 자산 가격이 뛸 것이란 기대심리가 매매 수요를 부추겨 결과적으로 서울과 수도권 일부 등 공급이 한정된 지역의 주택 가격이 오르는 현상이 계속되고 있다는 진단이다. 지난해 자금을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해 주택을 사들인 20·30대의 패닉바잉(공황 매수) 역시 이런 기대심리가 바탕이 됐다는 분석이다.

4·7 재·보궐 선거 이후 서울 집값이 심상치 않은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10년 만에 복귀한 오세훈 서울시장이 시장에 불어넣은 재건축 규제 완화 기대 때문이다. 선거 직후인 이달 둘째주(12일 기준) 서울의 주간 아파트값은 0.07% 상승해 전주(0.05%)보다 오름세가 가팔라졌다. 가격 상승을 주도하는 건 주요 재건축 단지들이다. 여의도 시범아파트 전용 156㎡는 최근 신고가인 29억8000만원에 거래됐다. 한 달 반 만에 2억원 오르며 ‘30억 클럽’ 가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
[월요전망대] 오세훈 효과에 서울 집값 '들썩'…정부 대책 나오나

잠시 숨을 고르던 서울 재건축 아파트와 주변 아파트 가격이 다시 껑충 뛰면서 정부가 어떤 대응책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21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리는 부동산 관계장관 회의에선 최근의 집값 추세에 대한 점검과 함께 “재건축 규제 완화는 시기상조”라는 메시지가 나올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다. 이날 회의에 앞서 19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하는 ‘3월 주택매매 거래동향’은 재보선 직전 부동산 시장 흐름을 엿볼 수 있는 자료다. 국회에선 19일부터 3일간 대정부 질문이 열린다. 선거 완승을 거둔 국민의힘이 정부·여당을 상대로 공세 고삐를 바짝 죌 것으로 예상된다. 전국 확진자 수가 급증하며 코로나19 ‘4차 유행’ 문턱을 넘은 상황에서 정부의 방역 실패와 코로나 백신 수급 불안에 야당의 공격이 집중될 전망이다. LH(한국토지주택공사) 사태 후속 대책과 주택 공시가격 급등 문제를 놓고도 공방이 오갈 것으로 보인다.

이번주 나오는 경제지표 중에는 21일 한국은행이 발표하는 ‘3월 생산자물가지수’가 주목된다. 생산자물가지수는 원자재, 중간재 가격, 제품 출고가 등을 반영하는 지표다. 제조업 활력과 관련한 대표적인 경기 선행 지표 중 하나다. 지난겨울 한파와 조류 인플루엔자(AI) 확산, 국제 유가 상승 등의 영향으로 생산자물가는 지난해 11월부터 올 2월까지 4개월 연속 올랐다.

22일에는 ‘라임 사모펀드 사태’와 관련해 신한은행과 신한금융지주의 제재 수위를 결정하는 금융감독원 제재심의위원회가 재개된다. 내부통제 부실로 최고경영자(CEO)까지 중징계할 수 있는지가 쟁점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경제신문사가 주관하는 한국 최대 정보통신기술(ICT) 전시회인 ‘월드IT쇼 2021’도 21일부터 3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다.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