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들어 이어지고 있는 기관투자가의 대량 매도에 대한 우려가 크다. 박세익 인피니티투자자문 전무는 “주가연계증권(ELS) 목표수익률 달성을 위한 델타 헷징, 대규모 펀드환매 요구에 대한 자산운용사의 대응 등 다양한 요인이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지난해 급등장에 선뜻 올라타지 못한 연기금이 뒤늦게 뛰어드는 걸 주저하는 측면도 있다”고 설명했다. 외국인 움직임과 관련해서는 “미국의 법인세 인상이 본격화되는 시점에 외국인들의 신흥시장행(行)이 본격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송종현 논설위원 scre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