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이익공유제 자발 추진" 불구
與, 참여 저조하자 팔 비틀기나서

박종필 생활경제부 기자 jp@hankyung.com
[취재수첩] 플랫폼 기업이 여당 '상생 간담회' 거부한 이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반사이익을 얻은 기업이 타격을 받은 쪽을 돕자는 취지인 ‘이익공유제’의 핵심은 ‘자발성’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8일 신년기자회견에서 “코로나 시대에 오히려 더 돈을 버는 기업들이 피해를 입은 대상들을 돕는 자발적인 운동이 일어나게 하자”고 했다. 기업들의 팔을 강제로 비틀지 않겠다는 취지를 분명히 했다.

하지만 그런 기업이 있을까. 아직까지는 없다. 재계 분위기를 볼 때 앞으로도 기대하기 힘들다. 분위기가 이렇게 돌아가자 집권 여당(더불어민주당)이 나서는 분위기다. 박광온 사무총장이 총대를 멨다. 박 총장 측은 최근 배달의민족, 네이버, 카카오, 라이엇게임즈 등 4개 플랫폼 기업에 연락해 22일 ‘상생 협력 사례 공유를 위한 정책간담회’를 하자고 제안했다. 간담회는 비공개로 진행되며 이낙연 대표, 홍익표 정책위 의장도 참석한다고 전했다.

결론부터 말하면 간담회는 무산됐다. 기업들이 속셈(?)을 알아채고 참석을 거부했기 때문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말이 상생 협력 간담회지 회의장에 들어가면 이익공유제 얘기부터 꺼낼 게 뻔하다”고 말했다. 민주당에서 이익공유 기업 1호를 만들려고 간담회를 여는 게 분명한데 그 자리에 참석하고 싶겠느냐는 하소연이다.

박 총장 측은 억울하다는 반응이다. 의원실 관계자는 “기업들이 어떻게 상생 협력을 하고 있는지 아이디어가 듣고 싶었다”며 “이익공유제 관련 토론이라고 말한 적이 전혀 없는데 해당 기업들이 잘못 이해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정말 기업들의 괜한 오해였을까. 상생 사례를 배우려 했다면 협력사와의 훌륭한 협력 모델을 가진 삼성, SK, 롯데, CJ 등 내로라하는 국내 대기업이 많다. 그런 기업들을 놔두고 굳이 코로나19 국면에서 주목받는 온라인 기업들을 선정한 이유가 있을 것이라는 게 초청 업체들의 생각이다.

박 총장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자신은 간담회 일정조차 몰랐다고 펄쩍 뛰었다. 의원실 실무자가 한 일이고 처음 듣는 얘기라는 것이다. 이 대표가 직접 참석하는 행사가 아니었냐고 재차 묻자 그는 “이 대표는 모범 기업들을 격려하는 자리라면 어디든지 참석할 분”이라며 “기업들이 좋은 의도의 행사를 나쁘게 받아들인 것 같다”고 얼버무렸다.

간담회는 무산됐고 집권 여당은 오해였다고 손을 젓고 있지만 여진은 계속되고 있다. 국회를 오래 상대한 한 기업의 대관 담당자는 “배달의민족 카카오 네이버 라이엇게임즈 등 코로나19 수혜 기업 이름이 여권에서 구체적으로 적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이번은 아니었지만 언제 이런 전화가 올지 몰라 다른 기업들도 떨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