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방역으로 선망받는 한국
코로나 이후 키워드는 文化
노마드의 신명과 열정으로
5000년 문화자원 발굴하고
디지털 기술과의 콜라보 강화
인류에 희망·공감 줄 수 있어야

박광무 < 성균관대 초빙교수·前 한국문화관광연구원장 >
[시론] '룩 코리아' 시대, 결국 문화에 달렸다

“한국을 보자”는 신드롬이 전 세계에 퍼지고 있다. 이 같은 현상이 야기된 데는 몇 가지 요인이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히 확산하던 지난 3월 이후 대한민국이 그간 축적해온 방역 노하우와 시스템, 의료진의 헌신 그리고 침착하고도 적극적인 국민의 대처로 바이러스 확산이 수그러들기 시작한 점이 그중 하나다. 이에 앞서 방탄소년단의 정규 4집 ‘맵오브더솔:7’이 빌보드200 차트에 오르면서 4회 연속 1위를 기록했다. 이것은 20세기 비틀스 이후 53년 만에 비영어권에서 나온 대기록이다. 나아가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의 2019~2020시즌 칸영화제 황금종려상과 미국 아카데미영화제 4개 부문 무더기 수상은 비영어권 영화가 자본주의와 영화의 본고장에 거침없이 상륙한 놀라운 신기록이었다.

그러나 여기까지였다. 이후 코로나19는 모든 것을 집어삼켰다. 방역과 확진자 추적·감소 노력도 위태롭게 유지되며 맘 졸이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 문화계도 공연과 전시장 여닫기를 반복하고 있다. 개봉관 영화 관객은 지난 주말에도 상영 스크린별 평균 10명대에 그쳤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감안하더라도 문화 누림의 위기가 심각하게 지속되는 형국이다. 그러나 전 세계가 코로나바이러스에 속수무책인 상황에서 대한민국과 국민의 대처 그리고 문화계의 성과는 인류에게 한 줄기 빛처럼 보인 현상이었다. 우리의 삶과 문화, 의료와 진단기술에 지구촌 사람들이 주목하고 선망의 눈길을 보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우리는 새로운 걱정과 대응에 부심하고 있다. “코로나 이후 한국 문화의 힘은 과연 지속될 것인가” “산업과 경제는 회복할 수 있을 것인가” 등이다. 해답은 ‘창의와 도전’ ‘선도적 역할’에서 찾아야 한다. 첨단기술과 문화의 융합 및 재창조도 필수적이다. 나아가 배려와 희생, 공정과 자유, 사랑과 행복 같은 인류보편적 가치 구현에 충실한가라는 물음에 “그렇다”고 답할 수 있어야 한다.

창의와 도전은 디지털 노마드(유목민)인 대한민국 국민, 특히 디지털 원주민인 밀레니얼 세대에게서 더 기대할 수 있다. 그 저력은 민족 문화 속에 면면히 이어지고 축적돼 왔다. 지난해 4월 세계 최초로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를 이룬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에 힘입을 때 팬데믹 극복은 물론, 문화의 창조성과 탁월성은 더욱 빛날 것이다. 최고의 기술과 융합된 문화의 힘은 비대면 초연결 시대에 세계를 선도할 수 있다.

우리의 가장 강력한 자산은 인적 자원이고, 5000년 역사 속에 켜켜이 쌓인 문화 자원이다. 이 둘은 문화기본법이 규정하는 핵심 요소이기도 하다. 이제 거침없이 도전하고 문화 자원을 활용할 때가 왔다. 그 출발은 참을 수 없는 노마드의 신명과 열정에서 시작된다. 여기서 품격 높은 문화 가치도 꽃피울 수 있다. 대한민국이 세계 문화산업 7대 국가라고는 하지만 오랫동안 시장점유율 3%대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2조5000억달러 규모에 달하는 세계 문화 콘텐츠 시장은 우리에게 블루오션이다.

무변광대한 디지털 바다에서 문화의 바람에 힘입어 도전의 돛을 달고 나아가야 한다. 그 힘은 역량 높은 인적 자원과 잘 가공된 문화 자원에서 나온다. 전통과 현대를 넘나들면서 문화 자원의 발굴·분석·디지털화 및 보존·활용에 이르는 일련의 작업이 전략적으로 이뤄져야 한다. 그것은 초연결 시대에 문화 분야에서 반도체와 같은 부가가치의 보고다. 여기서 무한한 콘텐츠의 변용과 확장이 이뤄진다. 그것은 문화 가치의 생성에 그치지 않고 제반 상품 및 서비스, 첨단기술, 신제품의 디자인과 창조에 핵심 소재로 활용된다.

문화를 종속변수로 치부하던 시대는 갔다. 경제와 산업, 정치와 사회 모든 영역에서 문화 가치의 확장성을 인지하고 적극적으로 콜라보(협업)해 나가야 한다. 그렇게 업그레이드된 문화로 ‘룩 코리아’에 응답하고 글로벌 사회에서 선제적 역량을 발휘할 수 있어야 한다. 나아가 공감은 인류가 함께할 수 있는 가치의 공유에서 출발한다. 코로나 사태 이후 이런 한국문화의 펼침은 비대면이 일상화하더라도 디지털과 플랫폼 그리고 새로운 가치의 구현을 통해 인류에게 희망과 공감을 심어주는 에너지원이 될 것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