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더불어민주당 당선자) 의혹이 진정되기는커녕 더 확산되고 있다. 어제 2차 기자회견을 한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1차 기자회견 이후로) 너무도 생각지 못했던 것들이 나왔다. 윤미향은 검찰에서 꼭 죄를 물어 벌 받아야 한다”고 강조한 것이다. 이 할머니는 “위안부 (피해자)와 정신대는 같지 않은데,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가) 30년 동안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이용해 먹었다”며 치를 떨기도 했다.

‘윤미향 의혹’은 이미 의혹 수준을 넘어섰다. 정의연의 회계처리, 안성쉼터 조성 및 운영, 개인계좌 후원금 모금 등에서 문제점이 여럿 확인되고 있다. “윤 당선자 의혹이 해명과 방어로 끝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는 김영춘 민주당 의원의 고언도 나왔다. 그런데도 일부 여권 인사와 시민단체들은 윤 당선자를 엄호하는 듯 나서 논란을 키웠다. 윤 당선자를 비판하면 ‘친일세력’이라고 몰아붙이거나, “위안부 피해자 운동을 훼손하려는 움직임에 강한 우려를 표한다”는 성명까지 냈다.

사태가 이 지경에 이른 데는 ‘사실 확인이 먼저’라며 어정쩡한 입장을 취한 여당에 1차적 책임이 있다. 이날도 강조한 ‘사실 확인 먼저’라는 말이 일리가 없지 않다. 하지만 연일 의혹이 쏟아지는 판에 자체 진상조사를 미루는 ‘방패막이’로 쓰는 게 아니냐는 의구심을 낳은 것도 사실이다. 민주당의 한 최고위원은 최근 회의에서 윤 당선자 측의 소명 자료를 공유하고 ‘큰 문제는 없다’는 취지로 설명한 것으로 전해지기도 했다.

이번 사태는 향후 한·일 간 외교 문제에도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민주당은 진실 규명에 더 적극적으로 나설 필요가 있다. 더구나 21대 국회 개원(30일)을 앞두고 177석 거대여당이 국정을 어떻게 끌고 갈지 국민적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때다. 이번 의혹을 어떻게 처리하느냐가 집권여당의 책임정치에 대한 첫 시험대가 될 수 있음을 유념해야 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