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자 칼럼] '코로나 블루' 잡는 '마음 백신'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누적 자가격리자가 5만 명을 넘으면서 ‘코로나 블루(blue·우울감)’에 시달리는 사람이 늘고 있다. 국립정신건강센터의 상담 건수만 한 달 새 3만 건에 이른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물리적 방역 못지않게 심리적 방역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2003년 사스(중증 급성호흡기증후군) 사태 때 캐나다 토론토병원 의사는 ‘스트레스 백신’을 제안해 주목받았다.

서울시 코비드(covid)19 심리지원단 의사들이 당시의 스트레스 백신을 활용해 내놓은 ‘마음 백신 7가지’가 눈길을 끈다. 이는 자신을 믿고 응원하는 격려 백신, 좋은 일을 해나가는 긍정 백신, 위생수칙을 지키는 실천 백신, 바이러스 특성을 제대로 아는 지식 백신, 감염이 곧 끝난다는 희망 백신, 보건소와 진료소 등을 알아두는 정보 백신, 심신과 사고의 치우침이 없는 균형 백신이다.

마음의 위안은 일상에서 얻을 수 있다. 우선 좋아하는 노래를 들어보자. 청각의 즐거움은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한 고립감과 불안증을 줄여준다. 노래를 부르는 것도 도움이 된다. 산소를 많이 들이마시면 순환기에 활력이 생긴다. 독일 의료진은 합창 공연 참가자의 면역력이 평소보다 높아졌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좋은 그림과 영화를 감상하면 시각적 즐거움이 커진다. 요즘은 미술관과 극장에 가지 않고 집에서 관람할 수 있는 방법이 많다. 그림은 부드러운 이미지로 우리 내면을 어루만진다. 영화는 청각과 시각을 동시에 건드리는 공감각 작용으로 기쁨을 선사한다. 명작의 여운을 즐기면서 잠깐씩 햇볕을 쬐면 ‘행복 호르몬’인 세로토닌까지 늘어난다.

책을 통해서는 문학치유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슬픈 작품을 읽고 흘리는 눈물에는 불안·긴장감을 줄여주는 ‘카타르시스(정화)의 묘약’이 들어 있다. 슬퍼서 흘린 눈물은 위로가 되고, 기뻐서 흘린 눈물은 환희가 된다. 눈물의 세정 작용 덕분에 ‘비누로 몸을 씻고 눈물로 마음을 씻는다’는 말도 생겼다.

마음이 무너지면 몸이 함께 무너진다. 어려운 때일수록 좋은 노래와 그림, 영화, 책으로 영혼과 생각의 근육을 키워야 한다. 그래도 우울을 떨쳐버릴 수 없다면 미국 신학자 라인홀드 니버의 기도문을 음미해보자. “바꿀 수 없는 것을 받아들이는 평온, 바꿀 수 있는 것을 바꾸는 용기, 이 둘을 분별하는 지혜를 주옵소서.”

고두현 논설위원 k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