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

여성가족부 산하 법인 WIN(Women in Innovation)이 지난 15일 서울 서초구 JW메리어트 호텔에서 제22회 차세대 여성리더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약 300여명이 참석한 이번 콘퍼런스는 '내부 조력자 구축'을 핵심 주제로, 강수연 한국 셀리드 전무와 김미진 HP 상무 등 글로벌 기업에서 활약하고 있는 여성 리더들이 그간 업무 경력에서의 생생한 경험을 토대로 내부 조력자 구축의 중요성과 이를 위한 방안을 공유했다.

황지나 WIN 회장은 "차세대 여성리더 콘퍼런스는 2009년부터 10년 이상의 기간 동안 여성 인재 육성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제시하며 여성리더 성장을 지원해 왔다"며, "특히, 이번 콘퍼런스에서는 '내부 조력자 구축'을 주제로, 여성이 리더로 성장하기 위해 필요한 조력자 확보 방안 및 스스로가 조력자 역할을 하기 위한 해법을 찾는 기회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사진은 콘퍼런스에 참석한 황지나 WIN 회장(한국지엠 부사장, 맨 앞줄 가운데)과 여성리더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WIN 사무국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