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금·노동개혁 반대 직접 설득
소통 무기로 저성장 늪 벗어나

설지연 국제부 기자 sjy@hankyung.com
[취재수첩] 佛 마크롱은 전국 돌며 마이크 잡는데…

연금개혁을 추진 중인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또다시 전국을 돌며 국민과의 토론에 나섰다. 지난 3일 프랑스 남부 소도시 로데즈를 찾아 500여 명의 시민 앞에서 3시간 동안 마이크를 쥐고 연금개혁의 당위성을 설명했다. 이 지역은 노인 인구가 많아 퇴직연금 개편에 대한 우려가 큰 곳이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시민들이 던지는 30여 개의 질문에 거침없이 답변을 이어갔다. 그는 “연금개혁을 둘러싼 오해를 바로잡고 싶다”며 “정부는 미래를 건설하기 위한 시스템을 구축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설득했다.

4일에도 중부 소도시 클레르몽페랑 지역 일간지 창간 기념식에 참석해 2시간 넘게 연설과 질의응답을 통해 연금개혁 등 국정 과제를 설명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연말까지 몇 차례 더 시민들과 직접 만날 계획이다. 특히 연금개혁 지지도가 낮은 농어촌 소도시를 주로 방문해 의견을 청취하기로 했다.

연금개혁은 2017년 5월 취임한 마크롱 대통령의 집권 하반기 최우선 과제다. 현재 42개 직군별로 나뉘어 운영되는 복잡한 퇴직연금 제도를 간소화하겠다는 것이다. 연금 수급 연령을 높여 은퇴 시기를 늦추는 게 최종 목표다.

그러나 프랑스 내 연금개혁 반대 여론은 만만치 않다. 노동계와 직능단체, 장년층 등에선 퇴직 연령이 계속 뒤로 미뤄지면 실질적인 수령액이 줄어들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 전임 프랑스 정부들도 거센 저항 때문에 제대로 손대지 못했다. 최근엔 경찰 노조와 법조인, 의사, 철도 노조까지 연금개혁에 맞서 파업과 대규모 장외집회를 열었다.

마크롱 대통령이 난관을 돌파하는 방법은 이해당사자들을 만나 대화로 설득하는 것이다. 지난해 말 정부 정책에 반대하는 ‘노란조끼’ 시위가 일어나 정권 퇴진 운동으로까지 번졌을 때도 그랬다. 그는 석 달 동안 국가 대토론 기간을 정해 전국을 돌며 시민들을 만났다. 노동개혁, 부유세 폐지 등 반발이 큰 정책과 관련해 국민에게 숨김없이 궁금한 점을 해소해줬다. 냉담하던 여론은 점차 돌아섰고, 정부의 개혁 정책은 추진될 수 있었다.

그 덕분에 마크롱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작년 12월 27%에서 지난달 37%로 크게 높아졌다. 개혁 정책이 제대로 시행되면서 프랑스 경제도 ‘저성장 고실업’의 늪에서 벗어나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 취임 직후 23%였던 청년 실업률은 올 8월 19%로 떨어졌다.

블룸버그는 “한때 ‘유럽의 병자’였던 프랑스가 이제는 건강의 상징이 됐다”고 평가했다. 반대파의 목소리에도 적극적으로 귀를 기울이고, 국민에게 먼저 다가가는 마크롱 대통령의 소통은 저마다 자신들만 옳다고 주장하는 한국 정치권의 모습과 비교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