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민 < 대한한의사협회 대변인 >
[생활속의 건강이야기] 초여름 더위병 이기기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되지도 않았는데 한낮에 불볕더위를 연상케 할 만큼 무척이나 덥다. 그러다 보니 이 정도 날씨에도 더위를 타면서 유난히 힘들어하는 사람들이 있다. ‘몸 어디에 이상이 생긴 것은 아닌가?’ 하고 걱정하는 경우도 늘고 있다.

한의학에서는 이렇게 초여름에 걸리는 더위병을 ‘주하병(注夏病)’이라 부르며 치료해 왔다. 주하병도 악화되면 심각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증상이 시작되는 초기에 적절하게 대처하는 것이 좋다.

주하병의 가장 큰 증상은 다른 사람에 비해 더위를 심하게 느낀다는 것이다. 실제 몸이나 머리에 열감을 느끼기도 하고, 얼굴이 발개지거나 식은땀을 심하게 흘리기도 한다. 상부로 화나 열이 올라가기 때문에 어지럼을 느끼기도 하고, 아무 이유 없이 띵하거나 두통을 느끼기도 한다. 더위 때문에 심한 갈증이 나기도 하는데, 아무리 차가운 물을 마셔도 목마름이 해소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생활속의 건강이야기] 초여름 더위병 이기기

주하병이 조금 더 악화되면 2차 증상이 나타난다. 손발이 뜨거워지는 단계를 지나 점차 무기력해지기 시작한다. 팔, 다리에 힘이 빠지면서 온몸이 나른해지는데 밥맛이 없어 제대로 먹지 못하다 보니 더욱 기운이 빠지고 쉽게 피곤해진다. 또 몸에 쓸모없는 열이 생겨났기 때문에 숙면을 취하지 못하는 일이 반복된다. 자연히 피로가 더욱 더 누적되는 악순환이 반복된다.

일단 주하병에 걸리면 비정상적으로 더위를 많이 느껴 자기도 모르게 차가운 음식을 찾게 되는 경우가 많다. 바로 이것이 병증을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게 하는 결정적인 요인이고 할수 있다. 차가운 음식은 일시적으로 열감을 가라앉히는 데 도움이 되지만, 차가운 음식이 지속적으로 몸속에 들어가면 위장 기능이 급격하게 떨어진다. 따라서 영양 흡수장애가 일어나고 결국 배탈, 설사 같은 증상이 반복되면서 회복 불능의 상태로 빠져들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 《동의보감》에서는 “더위를 느낄 때 차가운 물은 양치만 하고 뱉으라”고 권한다. 뱉지 못한다면 입에 잠시 머금어 따뜻하게 만든 뒤 한 모금씩 목 뒤로 넘기는 것이 좋다. 또 시원한 음식을 먹더라도 항상 배 속은 따뜻하게 유지한다는 생각을 하는 것이 좋다. 한약이나 건강기능식품을 복용할 때는 체질과 증상에 맞게 먹어야 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