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영 공항철도 사장(가운데)이 지난달 31일 싱가포르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열린 2019 아시아-태평양 스티비상 시상식에서 금상을 수상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공항철도 제공

김한영 공항철도 사장(가운데)이 지난달 31일 싱가포르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열린 2019 아시아-태평양 스티비상 시상식에서 금상을 수상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공항철도 제공

공항철도는 ‘2019 아시아·태평양 스티비 어워즈’에서 금상을 수상했다고 3일 밝혔다. 2002년부터 시작된 스티비 어워즈는 아시아·태평양지역 22개국의 기업, 단체, 공공기관 및 개인을 대상으로 선정한다.

세계 50여 명의 전문심사위원이 경영성과와 혁신사례 등을 평가한다. 경영, 기업커뮤니케이션, 기업·조직, 출판 등 10개 분야에 대해 시상한다.

올해 행사에선 16개국 900여 편이 출품됐다. 김한영 공항철도 사장이 ‘소비자 제품&서비스 산업 혁신경영상’ 부문 금상을, 공항철도가 ‘소비자 제품&서비스 산업 혁신우수상 금상’과 ‘마케팅·영업인쇄물 혁신상 은상’을 수상했다. 이 대회서 3관왕을 차지했다.

공항철도는 안전운행, 고객중심, 자립경영을 키워드로 펼친 혁신적인 기업운영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김한영 사장은 “공항철도가 다양한 분야에서 힘써 온 노력들이 기업과 국가 이미지 향상을 위한 가치있는 활동이었다는 확신을 가질 수 있는 성과”라고 평가했다.

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