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 의견·투고 받습니다.

이메일 people@hankyung.com 팩스 (02)360-4350
해마다 봄이면 한반도는 중국에서 날아오는 황사에 시달린다. 중금속이 가득한 미세먼지까지 동반돼 야외활동에 많은 제약을 받는다. 마스크 착용은 필수이고 값비싼 공기청정기를 들여놓지 않으면 안 될 정도다.

청정 공기는 산림에서 나온다. 도시공원의 역할이 주목받는 배경이다. 그런데 도시계획시설로 결정된 뒤 장기간 미집행 상태인 도시공원 구역이 내년 7월 공원지구에서 해제되는 ‘도시공원 일몰제’로 인해 시민을 위한 ‘산소 공급원’이 사유지로 원상복구된다.

전국 공원시설은 942.2㎢다. 이 중 42.1%인 396.7㎢가 사유지다. 수십 년간 재산권을 행사하지 못한 지주들은 어떤 식으로든 개발에 나설 것이다. 도시공원 구역은 공익적 효용이 크다. 사유지로 돌아가기 전에 방법을 내 계획대로 도시공원을 조성해야 한다.

도시 숲은 여름 한낮 평균 기온을 3∼7도 정도 낮추고, 습도를 최대 23%까지 상승시킨다. 나무 한 그루는 연간 이산화탄소를 2.5t 흡수하고 산소를 1.8t 내뿜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숲 주변 50∼80m에 시원함이 퍼져 도시 ‘열섬효과’ 완화에도 효과가 크다. 물을 머금어 도심 홍수 피해를 막거나 저감하는 것은 물론 미세먼지도 막는 역할을 담당한다. 국립산림과학원이 서울 홍릉 숲에서 15일 이상 측정한 결과 2㎞ 떨어진 도심의 부유먼지는 25.6%, 초미세먼지는 40.9%까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듯 도시공원은 도심 환경과 시민의 건강을 지켜주는 역할을 한다. 정부 당국은 관련 부처 간 협업과 소통을 통해 일몰제로 도시공원이 사라지는 것에 대한 문제의식을 갖고 대책을 마련해 주기를 바란다. 공기의 질이 국민 삶의 질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윤기홍 < 충북 청주시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