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투자협회 집계…3월 말 펀드 순자산은 584.7조

국내에 설정된 펀드 순자산이 600조원을 돌파했다.

500조원을 넘은 지 2년 만이다.

10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4일 현재 사모투자전문회사(PEF)를 제외한 공모·사모 펀드의 순자산은 총 603조5천355억원으로 집계됐다.

펀드 순자산이 600조원을 넘기는 이번이 처음으로 2017년 4월 13일 500조원을 넘은 지 약 2년 만에 100조원이 불었다.

국내 펀드 순자산 규모는 2007년 9월19일 300조원을 처음 넘었고 이후 7년 5개월여 만인 2015년 3월3일 400조원을 돌파했다.

그 뒤 2년1개월여만에 500조원을 넘고서 이번에 다시 600조원대에 올랐다.

최근 펀드 순자산 증가는 사모펀드가 주도했다.

지난 4일 현재 공모펀드의 순자산은 250조2천억원인 데 비해 사모펀드 순자산은 353조5억원이었다.

500조원을 돌파했던 약 2년 전(공모펀드 238억8천억원, 사모펀드는 261조9천억원)과 비교하면 공모펀드는 11조4천억원(4.8%) 늘어난 데 비해 사모펀드는 91조6천억원(34.9%)이나 증가했다.
국내 펀드 순자산 600조 돌파…2년 새 100조 '점프'

유형별로는 재간접펀드부동산과 특별자산 펀드의 증가세가 눈에 띈다.

지난 4일 기준 부동산펀드 순자산은 81조5천278억원으로 약 2년 전과 비교해 30조1천560억원(58.7%) 늘었다.

같은 기간 특별자산 펀드도 74조3천920억원으로 22조3천120억원(42.8%) 증가했다.

이밖에 주식형 펀드 자산은 20조5천130억원(31.1%), 재간접펀드는 11조8천510억원(68.7%) 불어났다.

이에 비해 수시입출금식 상품인 머니마켓펀드(MMF)는 18조6천870억원(14.0%) 감소했다.

금융투자협회 관계자는 "증시 불안과 안전자산 선호로 부동산펀드와 특별자산펀드 등 실물형 펀드로 자금이 많이 유입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3월 국내 펀드 시장 동향 분석'에 따르면 지난 3월 말 기준 국내 펀드 순자산 규모는 584조7천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1조8천억원(0.3%) 늘었다.

안전자산 선호와 글로벌 채권시장 강세에 힘입어 채권형 펀드 순자산이 2조4천억원(2.2%) 증가한 111조원으로 집계됐고 부동산 펀드 순자산은 81조2천억원으로 1조4천억원(1.7%) 늘어났다.

반면 주식형 펀드의 순자산은 84조6천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2조2천억원(2.5%) 줄었다.
국내 펀드 순자산 600조 돌파…2년 새 100조 '점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