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2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국가관광전략회의에서 ‘관광혁신 전략’을 내놨다. 국제관광도시 1곳과 관광거점도시 4곳 선정, 중국·동남아 관광객 비자발급 조건 완화, K팝·비무장지대 관광상품화, 관광산업 지원 확대 등이 주요 내용이다.

‘굴뚝 없는 공장’으로 불리는 관광산업은 고용유발효과가 제조업의 두 배를 넘는 유망 산업이다. 하지만 2016년 1724만 명으로 정점을 찍은 외국인 관광객은 중국의 사드보복 등의 영향으로 좀처럼 회복되지 못하고 있다. 이런 시점에서 문 대통령이 국무총리 주관으로 열리던 국가관광전략회의를 주재하며 관광산업 진흥책에 힘을 실어준 것은 시의적절했다.

정부가 다양한 대책을 내놨지만 관광산업 육성이 말처럼 쉬운 일은 아니다. 한국 관광산업의 가장 큰 문제는 국내 관광지가 외국인은커녕 내국인조차 만족시키지 못한다는 점이다. 가뜩이나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부족한 상황에서 관광객을 끌 수 있는 케이블카도 엄격한 환경·관광 규제 탓에 설치하기 어렵다. 중국만 해도 황산(黃山) 등 웬만한 관광명소는 다 정상까지 케이블카를 연결한다. 산지가 3분의 2인 한국은 설악산 케이블카 설치를 놓고 수십 년간 논란만 벌이고 있다.

부족한 관광자원을 보완할 수 있는 다양한 상품 개발도 필요하다. ‘의료관광’은 한국이 강점을 갖고 있는 분야다. 태국 등 동남아 국가들은 일찌감치 투자개방형 병원 등 의료 관련 규제를 없애 ‘의료관광 대국’으로 자리 잡았다. 의료관광객은 2017년 기준으로 태국 270만 명, 싱가포르 150만 명, 말레이시아 80만 명에 달했다. 한국은 36만 명에 그쳤다. 세계 최고 수준의 의료기술을 가진 한국이 이들 나라에 뒤질 이유가 없다.

‘관광혁신 전략’이 효과를 내려면 외국인 관광객이 제 발로 찾아 오도록 케이블카 등 다양한 관광 인프라를 구축하고 의료관광 등 고부가가치 상품 개발을 서둘러야 할 것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