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동 < 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 jdkim@korcham.net >
[한경에세이] 우주, 무한한 미래 신산업

우주는 약 140억 년 전에 어떤 점으로부터의 대폭발로 시작됐다고 한다. 일명 ‘빅뱅(Big Bang)’이다. 대폭발 때 방출된 엄청난 열과 복사선이 1964년 처음 관측됐고, 1989년 미국항공우주국(NASA)이 이를 사진으로 찍어 과학적으로 증명했다.

빅뱅 초기 우주에는 가장 가벼운 원소인 수소와 헬륨밖에 없었다. 탄소, 칼슘 등 인간의 몸을 이루는 무거운 원소들은 빅뱅 후 우주가 확장되며 생겨났다. 그래서 인간은 우주로부터 왔다고 한다.

지구는 태양계, 태양계는 은하수에 속한다. 은하수는 우주를 이루는 수많은 은하 중 하나다. 이에 따라 대한민국의 우주 주소는 ‘우주나라 은하수시(市) 태양계구(區) 지구마을 38-126번지’다. 같은 은하수시에서 가장 가까운 켄타우루스구까지는 4광년, 가장 가까운 은하인 안드로메다시까지는 60만 광년이 걸린다.

우주를 향한 인간의 도전은 계속되고 있다. 지구에 관한 정보를 황금디스크에 담은 보이저위성은 1977년부터 지금까지 40년간 초속 16㎞로 우주를 비행하고 있다. 우주 개발은 첨단산업의 보고다. 고어텍스, 자기공명영상(MRI), 에어백, 화재경보기 등 수많은 기술은 우주 개발의 부산물이다. 미국은 희귀 금속자원 개발에 더해 우주마을까지 생각하고 있다. 우주관광도 곁에 와 있다. 2001년 민간인 최초로 데니스 티토라는 미국인이 약 200억원을 내고, 러시아우주선을 타고 우주관광을 다녀왔다.

우주 개발을 위한 한국의 노력도 여느 나라 못지않다. 우리는 우주 개발을 선진국보다 약 40년 늦은 1990년대 초반 시작했다. 1992년 우리별위성을 시작으로, 1995년 첫 민간통신위성인 무궁화위성, 1999년 다목적 실용위성인 아리랑위성, 2010년 국내 최초 정지궤도위성인 천리안위성을 발사하며 세계에서 일곱 번째로 독자적인 기상위성국가가 됐다.

이제 우리에게 남은 도전은 위성을 우주로 실어 나르는 추진체다. 추진체는 로켓을 이용해 대기권을 돌파하는 기술이다. 액체연료를 일정 시간 이상 균질하게 연소하는 게 핵심이다. 지금까지 우리의 위성들은 외국 추진체를 통해 발사됐다. 한국형 발사체를 당초 내일 시험발사하려 했지만 최종 단계에서 연기됐다. 다소 늦춰졌지만 원인을 미리 확인해 연기 결정을 과감히 내린 것도 경쟁력이 있다는 뜻이다.

국내에선 300여 개 기업이 소위 ‘돈 안 되는’ 우주산업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다. 우주는 인간의 고향이고, 미래 세대를 먹여 살릴 거대 신산업이다. 묵묵히 우주 개발에 헌신하는 이들에게 모두가 관심을 두고 성원해야 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