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밥좋아'./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토밥좋아'./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박명수, 김종민이 이영식 PD를 곤경에 빠뜨린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티캐스트 E채널 '토요일은 밥이 좋아(토밥좋아)' 22회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경북 문경의 맛집을 찾아가는 먹방 여행이 펼쳐진다.

박명수는 삼계탕 식당에서 주문을 마친 후 "밑반찬으로 나온 겉절이에 삼계탕을 맛있게 먹으려고 한다"며 의욕을 불태운다. 이후 박명수는 "나보다 나이 어린 PD한테 아까 '맛있게 먹어라'고 욕 먹었다"며 그 이유를 밝힌다.

이에 그치지 않고 박명수는 김종민에게 "너도 곧 이영식 PD에게 불려갈 거 같다"며 주의를 당부하고, 김종민은 "잠깐 불려가서 나도 혼났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앞서 '토밥좋아'의 이영식 PD는 식당으로 이동하기 전 박명수, 김종민을 따로 호출해 먹방 촬영에 관한 의견을 나눴다. 이를 박명수는 "PD에게 혼났다"고 설명해 이영식 PD를 당황하게 한 것.

김종민은 이영식 PD를 동반 저격한 박명수에게 "나보다 많이 혼난 것 같다"며 농담을 던지고, 박명수는 "대화할 때 나는 손 모으고 있었다"고 맞받아쳐 웃음을 자아낸다.

'토밥좋아'의 문경 먹방 여행은 오는 28일 오후 5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