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블루스' 배현성
출연 소감 및 솔직한 이야기
'박보검 닮은꼴' 수식어 언급
배우 배현성./사진제공=어썸이엔티

배우 배현성./사진제공=어썸이엔티

배현성이 '박보검 닮은꼴' 수식어에 대해 언급했다.

18일 텐아시아 사옥을 찾은 배우 배현성과 만났다. tvN ‘우리들의 블루스’(극본 노희경 / 연출 김규태) 출연 소감을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우리들의 블루스'는 따뜻하고 생동감 넘치는 제주, 차고 거친 바다를 배경으로 다양한 인물들의 각양각색 인생 이야기를 담은 옴니버스 형식의 드라마.

이날 배현성은 '박보검 닮은꼴'이라는 시청자 반응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이런 얘기를 듣고, 볼때마다 너무 혼자 부끄럽다"며 "제가 데뷔 전부터 TV로 뵀던 선배님인데 너무 부끄럽고 영광"이라고 밝혔다.

이밖에 배현성은 같은 회사 소속인 박서준을 롤모델로 꼽았다. 그는 "데뷔 전부터 TV로 많이 봤다. 볼때마다 연기 폭도 넓고 캐릭터 연기를 잘하신다. 능글맞은 연기도 잘하셔서 배울 점이 많은 분이라고 느꼈다"며 "연기적인 부분도 배울 점이 많은데, 가끔 사석에서 만나면 많은 얘기를 해주시고 잘 챙겨주신다. 나도 선배가 되면 후배한테 이렇게 해야겠다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그는 "박서준 선배에게 많이 보고 배웠다"며 "특히 연기적인 부분에서 궁금한게 있어서 물어보면 어떻게 해야되는지 알려주고, 그런것들에 대한 얘기를 많이 해주신다"고 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