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진 작가 지원 사업 및 미술품 소장 문화 확산




◆…18일 오전 서울 대치동 현대백화점 본사 사옥에서 정지영 현대백화점 영업본부장·부사장(오른쪽)과 문영호 예술경영지원센터 대표가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 촬영했다. 사진=현대백화점 제공



현대백화점은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예술경영지원센터와 18일 서울 대치동 현대백화점그룹 본사 사옥에서 ‘아트 비즈니스 활성화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대백화점과 예술경영지원센터는 이번 협약에서 신진 작가 지원 전시 사업, 미술품 소장 문화 확산에 대해 협력 관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먼저 현대백화점은 예술경영지원센터와 협업해 오는 8월 목동점, 판교점 등 주요 점포에서 미술품 소장 문화 확산을 위한 전시를 진행한다. 오는 10월에는 목동점 7층에 위치한 실내·외 조경 공간 글라스하우스에서 우수 작가 기획전시 ‘매니폴드’를 열 계획이다.

정지영 현대백화점 영업본부장은 “고객에게 다양한 문화·예술 콘텐츠를 선보이기 위해 이번 업무 협약을 진행했다”며 “앞으로도 트렌디하고 차별화된 문화콘텐츠 개발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조세일보 / 황상석 전문위원 hss0916@jose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