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빼고파' 방송 화면.

사진=KBS '빼고파' 방송 화면.

배우 고은아가 악플로 상처 받았던 사연을 밝혔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2 예능 ‘빼고파’에서는 ‘건강한 몸만들기 프로젝트’ 2일차 합숙에 돌입한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김신영은 복근, 옆구리 살을 뺄 수 있는 ‘1,2,3 운동’을 알려줬다. 그는 “10년 동안 유지를 하고 있는데 그사이에 유혹이 없었겠냐. 감량 보장 업체 광고를 다 합치면 20억이다. 모두 거절했다. 난 그렇게 빼지 않았다. 내 몸과 나 자신을 속이기 싫었다”고 소신을 밝혔다.

하재숙 역시 “나도 제안을 받아서 미팅했다. 그런데 즐거울 거 같지 않더라”며 “악플 때문에 빼야겠다는 생각은 없었다. 내가 왜 악플러를 신경 써야 하냐. 드라마 할 때 특수 분장을 한 적이 있는데 남편에게 ‘와이프 어떡할거냐’고 악플이 달렸다. 그 순간 남편에게 너무 미안했다”고 털어놨다.

이애 박문치도 “내 삶에 만족하고 행복해하는 MZ세대처럼 비춰지지만 악플이 달리더라. 예전에 보험 회사 광고를 찍었는데 댓글에 예쁜 애 좀 쓰지라고 했다. 외모로 사람을 판단하더라”고 밝혔다.
사진=KBS '빼고파' 방송 화면.

사진=KBS '빼고파' 방송 화면.

유정은 무플에서 악플로 바꼈다고 고백했다. 그는 “초반에는 뭘 해도 관심받지 못했다. 무플이 더 상처였다. 그래서 포기하려던 찰나에 기회가 찾아왔고, 갑자기 너무 큰 관심을 받으면서 악플이 시작됐다. 활동 시작할 때 덩치들이 좀 있어서 돼지걸스라고 하더라. 죽이겠다고 협박 메시지를 받기도 했다. 대표님에게 말씀드렸더니 2주 정도 경호원을 대동했다. 그러면 ‘자기들이 뭐라고 경호원을 데리고 다녀’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김신영은 "뚱뚱했을 때는 뚱뚱하다고 욕을 하더니 빼도 욕을 한다“며 공황장애를 겪고 있어 사진 촬영을 거절하자 "방송도 안 나오는데 자존심을 있어서"라는 말을 들었다고 고백했다.

고은아는 "악플은 내가 제일 많이 받아봤을 거다. 나는 어린 나이에 데뷔했고 나 자신을 사랑하기에도 어린 나이였는데 외모에 대한 악플을 받고 스트레스가 심했다"고 밝혔다. 외모 악플로 인해 극심한 다이어트를 했고 우울증, 공황장애까지 겪었다고. 그는 당시 강박증에 7세, 8세 아동복을 입었다고 밝혔다.

그렇게 2년 넘게 공백기를 가지다 유튜브로 다시 활동을 시작한 고은아. 그는 "가장 말랐을 때가 42kg이었고 유튜브 시작 당시 65kg이었다. 살이 찌고, 방귀를 뀌고 트림하는 나를 보며 사람들이 '고은아 드디어 망했네', '죽었으면 좋겠다'라고 하더라"며 "내가 상처 받을까 봐 동생이 밤새 악플을 지우고 있더라"고 동생 미르를 언급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