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강남 인스타그램
사진=강남 인스타그램
가수 강남이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출신 아내 이상화의 수입을 언급했다.

18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에서 꾸며진 ‘전설의 고수’ 코너에는 강남이 출연했다.

이날 MC 박명수는 강남의 과거 말을 빌려 이상화를 언급했다. 그는 “강남이 2년 전 ‘나보다 훨씬 잘 버는 아내를 모시고 산다’고 신혼생활을 자랑했었다”고 말했다.

“이제 수입이 좀 역전됐냐”는 박명수의 물음에 강남은 “제가 열심히 해도 못 따라간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아내가 제 수입보다 0이 하나 더 있다”며 “기분은 좋다. 마음이 편하다"고 전했다.

아내를 무서워한다는 강남은 결혼 생활이 행복하다고 밝혔다. 그는 “결혼 초반엔 다툼이 있었지만 저는 평화주의자”라며 “하루는 아내가 ‘앉아’라고 하자 강아지랑 저랑 같이 앉았다”며 이상화에게 혼났던 일화를 공개했다.

강남과 이상화 부부는 결혼한 지 3년이 됐다. 강남은 “신혼은 예전에 끝났다. 그냥 잘살고 있다”며 “아내의 체력이 어마어마하다. 남산타워 계단을 두 번 오르락내리락하는 게 산책이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강남은 5개월 만에 24만 구독자를 달성했다. 그는 "아내가 한 달 동안 올림픽 때문에 중국에 갔는데, 그때 친구를 불러 맛있는 거 먹고 했다”며 “그게 터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초반에 안 될 것 같았는데 잘 돼서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강남은 유튜브 채널이 100만 구독자를 달성하면 이상화가 나온다고 귀띔했다. 그러면서 “어머니는 가끔 나오시는데 두 분이 나올 때 조회수가 잘 나온다”고 털어놨다.

강남은 최근 유튜브를 통해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인연을 맺은 친구 최승리 씨를 위한 깜짝 이벤트를 열었다. 그가 게재한 '지하철 친구에게 1000만 원어치 선물 주고 대성통곡의 촬영 현장 되다'라는 제목의 영상은 13일 기준 130만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강남은 2014년 '나 혼자 산다' 촬영 당시 지하철에서 우연히 옆자리에 앉아있던 최승리 씨와 인연을 맺었다. 이날 이후 두 사람은 돈독한 우정을 이어왔다. 두 사람의 인연이 화제가 되면서 강남은 방송과 유튜브 등을 통해 그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최승리 씨는 강남과 이상화 결혼식의 사회를 맡기도 했다.

이에 대해 강남은 "그 친구 덕에 잘 됐는데 보답을 잘하지 못해서 선물을 준비하게 됐다”며 “친구가 너무 좋아하면서 울컥했다. 그 친구 덕에 돈을 많이 벌었다"며 또 한 번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한편, 강남과 이상화는 2018년 9월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인 라스트 인도양’ 편에 함께 출연하며 인연을 맺었다. 두 사람은 그해 하반기부터 열애를 시작했다. 이후 이듬해 10월 12일 서울 한 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