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배우 엄지원이 박신혜에게 청첩장을 받는 모습을 공개한 가운데 임신 중인 박신혜의 2세가 아들로 추정 돼 눈길을 사로잡는다.

지난 28일 엄지원 유튜브 채널 '엄튜브 엄지원'에는 '1월 브이로그,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으로 시작하는 한 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 속에는 프라이빗 중식당에서 박신혜를 만나 청첩장을 받은 모습을 공개했다.

그는 청첩장 봉투는 구경하며 "실링 진짜 잘 찍었는데?"라고 감탄했다. 실링은 박신헤가 직접 찍었다고. 엄지원은 "너무 예쁜 청첩장이네요^^"라는 자막으로 그의 결혼을 축하했다.

이어 엄지원은 "은이버섯과 전복타락죽. 너무나 기쁜 소식과 함께 오랜만에 만나 맛있는 식사를 했어요. 언제 먹어도 맛있는 북경 오리! 살치살구이와 흑조소스, 안남미솥밥과 홀샥스핀탕. 여기 디저트 위에도 딸기가"라는 자막으로 코스요리들을 설명했다.

이어 엄지원은 박신혜와 결혼과 임신을 축하하는 이벤트를 했다. 지인은 'Hello Baby Boy', 박신혜는 '신혜 bless u'라는 문구가 쓰인 풍선을 들고 행복한 미소를 지었고, 엄지원은 "축하해"를 외치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자막으로도 '신헤야 너무너무 축하하고 축복해~!' 라고 남겼다.

무엇보다 풍선 속 'Hello Baby Boy'라는 문구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에 현재 임신 중인 박신혜의 2세가 아들이 아니냐고 추측되고 있다.

박신혜는 지난 22일 배우 최태준과 결혼식을 올렸다. 박신혜는 지난 11월 결혼을 발표하며 임신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