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사진=방송 화면 캡처)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사진=방송 화면 캡처)

조혜련이 딸의 고백에 눈물을 흘렸다.

28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방송인 조혜련이 딸과 좁혀지지 않는 마음의 거리를 고백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조혜련은 "딸 같지 않고 어렵다"라며 "감정의 독을 하나씩 묻었다가 어느 순간 그걸 말하는데 저는 그걸 듣고 '내가 그랬나?'싶은 게 많다"라며 딸과의 어색한 관계를 드러냈다.


한편 조혜련의 딸 김윤아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어른들이 내 생각을 해주지 않는구나. 중국에서 엄마가 올 때까지 1년을 기다렸었어요. 아무도 날 보호해주지 않다는 걸 많이 느꼈었어요"라며 속내를 드러냈다.


이어 김윤아는 엄마에게 받았던 충격에 대해 "중학교 1학년 때부터 엄마가 있다는 존재 만으로도 너무 공부가 술술됐는데 엄마가 '너무 외로워서 힘들다'고 하는 말이 충격이였어요. '엄마는 나로는 채워지지 않는구나'라는 게 힘들었다"라고 고백했다.

또한 김윤아는 "완벽한 가족에서 나만 어울리지 않는 거. 나만 바뀌면 다 될 거라는 생각이 드는데 뭔가 미안하다는 마음이 들어요"라고 말했고 조혜련은 "정말 몰랐다"라며 눈물을 터트렸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