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장애인 55명에 맞춤형 보조기기 지원




◆…LG생활건강은 지난 22일 오후 서울 한 스튜디오에서 여성장애인 맞춤형 보조기기 결과 공유회를 가졌다. 사진=LG생활건강 제공



LG생활건강 임직원이 후원한 ‘맞춤형 보조기기’로 삶의 날개를 단 여성장애인이 한자리에 모였다. 보조기기로 인해 변화된 일상을 공유하며 새로운 삶의 도전을 다짐했다.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은 지난 22일 서울 시내 한 스튜디오에서 ‘2021년 여성장애인 날개달기(技)’ 온라인 결과 공유회를 열어 지난해 사업 성과를 평가하고 지원대상자의 경험을 공유했다고 24일 밝혔다.

2020년 처음 시행한 ‘여성장애인 날개달기’는 국내 최초 ‘여성장애인 맞춤형 보조기기 지원사업’으로 사회 활동을 하거나 자녀를 키우는 여성장애인에게 1인당 500만원 내외로 본인에게 특화된 보조기기를 제공한다.

이 사업은 LG생활건강 임직원들이 기부한 급여 일부와 회사가 매칭 펀드로 조성한 ‘LG생활건강 행복미소기금’으로 운영되며 아름다운재단과 경기도재활공학서비스연구지원센터가 참여한다. 현재까지 55명의 여성장애인이 보조기기를 지원받아 경제 활동과 가정생활에 변화를 경험하고 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현장 참석자를 최소 인원으로 제한한 대신 지원대상자들은 쌍방향 소통이 가능한 실시간 영상으로 참여했다. 행사는 지난해 KBS 장애인 앵커로 채용된 최국화 씨 사회로 진행했다. 최 앵커는 1기 사업 지원대상자로 기립형휠체어, 높이조절작업테이블 등을 제공 받았다.

2기 지원대상자들은 광학문자판독기, 기립휠체어, 차량용보조기기, 북스캐너, 안구마우스 등을 지원 받아 삶의 변화를 경험하고 있다. 이날 열린 결과 공유회에서는 보조기기로 인한 일상의 변화를 공유하며 자존감을 회복하고 삶에 대한 새로운 도전을 다짐했다.

아름다운재단 권찬 사무총장은 “지원대상자들이 스스로 잠재력을 발견하고 삶에 대한 의지를 다지는 모습이 인상 깊었다”면서 “여성장애인의 사회 참여를 확장하고 일상을 뒷받침하는 일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LG생활건강 박헌영 전무는 “여성장애인 스스로의 삶의 변화뿐만 아니라 사회적 인식을 개선하고 정책적 변화에도 한 걸음 더 나아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우리 사회가 필요로 하는 곳에 ESG 역량을 집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세일보 / 황상석 전문위원 hss0916@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