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퉁 논란' 송지아
'아는 형님' 정상 출연
"'한양대 여신'?...번호 많이 물어봐"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짝퉁 논란’ 유튜버 송지아가 '아는 형님'에 정상 출연했다.

22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송지아, 강예원, 이영지가 등장해 ‘솔로지옥’을 패러디한 콩트를 선보였다.

송지아는 191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넷플릭스 '솔로지옥'을 통해 유명세를 탔다. 최근 명품 ‘짝퉁’ 착용 의혹에 휩싸이며 구설에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 송지아는 "전세계에서 가장 핫한 지옥에서 온 송지아"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더불어 서장훈과의 특별한 인연을 밝혀 놀라움을 안기기도.

서장훈으 “‘볼빨간 신선놀음’이라고 김종국, 하하랑 먹고, 성시경이랑 하던 프로가 있다”며 “누군지 모른다. 블라인드라 극찬 중의 극찬을 두 번 했는데 두 번 다 쟤였다”라고 밝혔다.

송지아는 “그래서 아까 엘리베이터에 같이 탔어”라고 말했다. 이에 김희철은 “원래 서장훈은 인사 안 받는다”며 “엘리베이터도 같이 안 탄다”며 농담했다. 그러자 송지아는 “나 오늘 일기 써야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희철은 ”‘솔로지옥’에 가장 어울리는 사람 누군 것 같냐“고 물었다. 이에 송지아는 ”생각해왔다”며 “장훈이다. 뭔가 이성적이고 자기가 좋아하는 사람한테만 잘해줄 것 같다“고 답했다.

김희철은 "'솔로지옥'에 영철이 같은 캐릭터가 나오면 어때? 자신감 있는 남자 어때?"라고 물었고 송지아는 "자신감 있으면 너무 좋지"라고 전했다.

송지아는 강예원이 대표로 있는 회사에 속해있다. 그는 "처음에 연락왔을 때 배우 강예원이라고 해서 장난전화인 줄 알았다”며 “그런데 만났는데 진짜 강예원이더라"라고 설명했다. 강예원은 "다 끝나고 어디 가냐고 했더니 풀 파티에 간다고 하더라며 “너무 귀여웠다”며 칭찬했다.

송지아는 자신의 어린 시절을 소환하기도 했다. 그는 "엄마, 아빠가 미스코리아 얘기를 했었다. 그런데 아쉽게도 키가 안 컸다”며 “미스코리아 나가려면 많이 먹어야 한다고 했는데 많이 안 먹었다"라고 말했다.

‘아는 형님’ 멤버들은 '한양대 여신'이라는 수식어를 언급했다. 송지아는 이에 대해 인정하며 “나한테 얘기는 안 했지만 그렇지 않을까”라며 “번호를 많이 물어보더라”라고 전했다.

강예원은 송지아를 보며 "지아는 내가 봐도 너무 예쁘다"라고 말했고, 송지아는 "나는 여자들이 좋아하는 스타일이고"라고 화답했다.. 이영지는 "뭐하는 거야 둘이?”라며 “되게 웃긴다. 예쁜 애들 둘이서"라고 말했다.

이후 송지아가 출연한 '솔로지옥'을 패러디한 '홀로지옥' 콩트가 이어졌다. 보라색 크롭톱에 핫팬츠를 입은 송지아의 등장에 이영지는 "너무 예뻐. 인형 아니야?"라며 그의 미모를 칭찬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