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 동안 비주얼
'불후의 명곡' 도전
환갑 고백에 '깜짝'
'불후의 명곡' / 사진 = KBS 영상 캡처

'불후의 명곡' / 사진 = KBS 영상 캡처

'불후의 명곡' 서정희가 20대 청년에게 고백을 받았다고 밝혔다.

2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는 '오늘은 가수다' 특집으로 심형래, 서정희, 문세윤, 오정연, 정형석, 황찬섭 등이 출연했다.

이찬원은 서정희에게 "너무 뜬금없는 이야기인데, 너무 아름다우시다. 처음 뵈었는데 깜짝 놀랐다. 심형래 씨와 4살 차이다. 올해 환갑이시냐"라고 물었다.

서정희는 "그렇다"라며 수줍게 웃었다. 오정연은 "믿기지가 않는게, 따님이 나와 동갑이다"라고 말했다.

이찬원은 "얼마 전까지도 해외에서 20대에게 대시를 받았다고?"라고 물었다. 서정희는 "그렇다. 미국에 가서 딸과 처음으로 클럽에 간 적이 있었다. 젊은 친구들이 와서는 춤 추자고 하더라. 10번 정도 거절을 했는데 자존감이 확 올라가더라"라며 "나중에는 중앙에서 춤을 췄다"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