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성재, 해명 라이브 방송
"기계적으로 멘트 읽어"
"승부조작은 절대 없었다"
'골때녀' 출연 중인 배성재 전 아나운서/ 사진=SBS 제공

'골때녀' 출연 중인 배성재 전 아나운서/ 사진=SBS 제공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배성재가 SBS '골 때리는 그녀들' 조작 논란과 관련해 캐스터로서의 입장을 밝혔다.

지난 24일 배성재는 트위치와 인스타그램 생방송을 통해 앞서 논란이 된 '골 때리는 그녀들' 조작 가담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죄송하지만 본방송을 보지 못했다. 대신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반응을 확인하는데 조작설을 확인하고 새벽에 본방송을 챙겨봤다"며 "아연실색했다. 내가 기억하는 스코어와 너무 달랐고, 더군다나 내 목소리가 들어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제작진이 인정한 것처럼 골 순서를 편집한 건 커뮤니티에서도 밝혀냈 듯이 사실이다. 제작진이 사과해야 할 부분"이라면서 "하지만 문제는 나랑 이수근 형 목소리가 그 스코어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는 점"이라고 꼬집었다.

배성재는 "사후 녹음이라고 하는데 그런 식의 추가 녹음은 1년 동안 '골때녀'를 만들면서 온갖 것들을 했다"며 "중계하다가 잠깐 타임아웃 됐을 때 막내급 작가나 PD가 쪽지 같은 걸 들고 와서 크게 읽어달라고 부탁한다. 본방에 쓰이는지, 예고에 쓰이는지 잘 모르고 그냥 보이는 기계적으로 읽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부분이 편집 조작이나 흐름 조작에 사용될 거라곤 상상 자체를 할 수 없었다"며 눈물을 흘렸다. 앞서 배성재가 제작진의 조작 의혹에 가담됐을 거라는 추측이 쏟아진 터라 억울함을 토로한 것.
'골 때리는 그녀들' 해설위원 이수근(왼쪽)과 배성재/ 사진=SBS 제공

'골 때리는 그녀들' 해설위원 이수근(왼쪽)과 배성재/ 사진=SBS 제공

배성재는 "그곳에는 굉장히 많은 사람들이 있기 때문에 순서를 바꾼다거나 그런 걸 생각하기 어렵다"면서도 "그게 거기(조작)에 쓰인다는 생각도 못한 상태로 기계적으로 갖다 준 걸 읽었는데 뇌를 거치지 않고 읽은 건 뼈아픈 실수다. 내가 책임져야 할 부분이다. 피할 생각은 없다"고 했다.

그는 "승부를 조작 한다거나 흐름을 바꾸려고 제작진이 개입하려고 했던 건 내가 맨눈으로 보고 있는 한에서는 절대 없었다"며 "선수와 감독은 진심이었고, 현장에서 100명 이상의 스태프가 다 보고 있었다. 그건 보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배성재는 "내 인생에서 이런 일이 일어난 게 충격적이다. 누굴 비난하고 싶은 생각도 없다"며 "두서 없이 말씀드려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골 때리는 그녀들' 제작진은 조작 의혹이 불거지자 공식 입장문을 내고 잘못을 인정했다. 제작진은 "방송 과정에서 편집 순서를 일부 뒤바꾸어 시청자들께 혼란을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지금까지의 경기 결과 및 최종 스코어는 방송된 내용과 다르지 않다고 하더라도, 일부 회차에서 편집 순서를 실제 시간 순서와 다르게 방송했다"고 실토했다.

이어 "저희 제작진의 안일함이 불러온 결과였으며, 이번 일을 계기로 예능적 재미를 추구하는 것보다 스포츠의 진정성이 훨씬 더 중요한 가치임을 절실히 깨닫게 됐다"고 밝혔다.

이후 제작진은 중계를 맡은 배성재, 이수근과는 전혀 관계없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이들은 "모든 책임은 제작진에게 있으니 애써주신 출연진에 대한 과도한 비난과 억측은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