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룩 실즈, 80년대 여신 50대에도 완벽한 섹시 몸매[TEN★]

헐리우드 배우 브룩 쉴즈가 근황을 전했다.

브룩 실즈는 5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요일”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브룩 쉴즈는 노란색 수영복을 입고 군살 하나 없는 몸매를 자랑했다.

한편 브룩 쉴즈는 1980년대 피비 케이츠, 소피아 마르소와 함께 3대 미녀로 꼽히며 인기를 모았다.

사진=브룩 실즈 SNS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