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아, "처음 밝히는 이야기"
"슬럼프에 원룸서 생활비 걱정"
"가족 원망했다" 최초 고백
사진제공= MBC에브리원 ‘나를 불러줘’

사진제공= MBC에브리원 ‘나를 불러줘’

‘나를 불러줘’ 배우 고은아가 슬럼프에 대해 최초 고백한다.

7일 방송되는 MBC 에브리원 ‘나를 불러줘’에는 고은아가 여덟 번째 의뢰인으로 출격, 진솔한 고백으로 시청자들에게 찡한 감동을 안길 전망이다.

'나를 불러줘'는 유세윤, 장도연, 김정민, 김재희, KCM, 유재환이 의뢰인만을 위한 노래를 즉석에서 만들어 선사하는 음악 토크쇼.

본캐인 자연인 방효진으로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고은아가 ‘나를 불러줘’를 찾았다. 이날 고은아는 나불컴퍼니에게 인생에서 가장 힘들었던 순간을 기록하는 자서곡을 만들어달라고 의뢰한다.

뒤이어 고은아는 "처음 밝히는 이야기"라면서 "일과 사람 때문에 슬럼프를 겪고, 원룸의 좁은 침대에 누워 생활비를 걱정하며 매일 눈물 흘렸다"라고 털어놔 이목을 집중시킨다.

또한, 고은아는 "가족들이 원망스러워 안 만났는데, 힘들 때 손잡아주는 건 결국 가족이더라"라고 고백해 대체 무슨 사연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특히, 이날 고은아는 혼자 은퇴를 결심했던 순간 동생 미르 때문에 다시 일어났다고 전해 눈길을 끈다. 미르가 고은아를 인생의 숙제이자 롤모델이라고 말하며 힘을 불어넣어 줬던 것.

그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었던 고은아의 특별한 사연에 나불컴퍼니는 어느 때보다 심혈을 기울여 자서곡을 완성했다고 해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나를 불러줘'는 오는 7일(화) 밤 11시 30분 방송된다. 네이버 NOW.(나우)를 통해 미공개 에피소드 영상을 만날 수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