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 "강호동 없이 더 잘 살아"
"강호동X이수근 아닌 김희철 친구"
강호동 예능 명언 공개…'대굴욕'
'아는 형님' 이승기편/ 사진=JTBC 캡처

'아는 형님' 이승기편/ 사진=JTBC 캡처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방송인 강호동과 '예능 티키타카'를 주고 받으며 많은 웃음을 안겼다.

지난 4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가수 이승기와 그룹 엑소 카이가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이날 김희철은 "이승기가 강호동을 피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강호동은 "연말이라 형 생각난다고 온 거다"며 "안 그래도 되는데 자진해서 온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자 이승기는 "그건 아니"라며 선을 그었다. 이수근은 "이승기 프로그램에 왜 강호동이 없는지 생각해보라"고 말했다. 이에 강호동은 이승기에게 "진짜 나 없이 살 수 있냐"고 물었고, 이승기는 "더 잘 살고 있는 것 같다"고 답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승기와 카이는 김희철의 친구로 왔다고 밝혔다. 이에 강호동은 이승기의 친구가 자신과 이수근이 아니라는 사실에 깜짝 놀랐다. 김희철은 "같이 고정으로 긴 시간 프로그램을 한 건 처음인데 정말 새로운 친구를 찾았다"고 말했다.

강호동은 김희철과 이승기, 카이가 자신을 빼놓고 함께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한다는 이야기에 놀랐다. 이승기는 "강호동이 함께 가야 한다고 했는데 거절당했다"고 너스레를 떨었고, 서장훈은 "출연료 10억 원을 어떻게 주느냐"고 말했다. 이에 강호동은 "부르기는 그렇게 부른다. 도통 성사가 안 된다"고 받아쳤다.

이승기는 JTBC '싱어게인 시즌2'에 대해 "시즌1이 잘돼서 감사하게 시즌2를 하게 됐다"고 했다. 민경훈은 이승기에게 출연료는 올랐냐고 물었고, 이승기는 "나는 일단 출연료를 얼마 받는지 정확히 모른다"고 답했다.

'시즌2도 잘 될 것 같냐'는 질문에 이승기는 "수준이 좀 더 올라갔다"고 답했다. 그러자 MC들은 "시즌1은 수준이 낮았다는 거냐"며 음해하기 시작했고, 이승기는 "심사의 수준이 올라갔다"고 답하다가 그냥 "시원하게 올라갔다"고 해명을 포기했다.
'아는 형님' 이승기편/ 사진=JTBC 캡처

'아는 형님' 이승기편/ 사진=JTBC 캡처

이승기의 출연료에 대한 관심이 이어지자 강호동은 "JTBC 지분을 받은 거냐"고 추궁했다. 카이는 "어쩐지 이승기가 나에게 연락 와서 되게 좋은 의자를 가져가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승기는 "집 인테리어를 하면서 의자를 샀는데 카이가 인테리어에 관심이 많고 너무 예뻐서 선물로 그냥 주고 싶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또 강호동에게 선물을 준 적이 있냐는 질문에 "강호동은 안 받으려 한다"고 했다.

이승기는 강호동의 명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강호동의 예능 원칙 1조는 '모자 쓰지 말 것'이었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김희철은 바로 모자를 벗었고, 강호동도 한숨을 쉬면서 모자를 벗었다.

'시청자가 나의 힘듦을 모르게 하라' '방송 시간에 내 에너지를 맞춰라' 등도 있었다. 이를 들은 이수근은 "예전엔 휴대전화도 가지고 오면 안 되고, 비 올 때 우산도 쓰지 말라고 했다. 요즘은 비 오면 아예 안 나온다. 가끔 전화벨이 울릴 때도 있다"고 폭로했다. 김희철은 강호동의 주머니에서 휴대전화를 발견했다. 이에 강호동은 "방송반과 연락해야 할 일이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승기는 또 "날씨 운이 좋은 것 같다"며 "태풍을 겪어본적이 별로 없어서 여름만 되면 DM이 엄청 온다"고 고백했다. 이에 '1박2일'을 함께 했던 이수근은 이승기 덕에 천지를 봤다고 했다. 반면에 카이는 "난 다 안좋았다"며 즉석에서 날짜를 뽑았다. 이에 이승기는 29일, 카이는 30일로, 상반된 날씨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