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조선 '미친사랑X'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미친사랑X' 방송 화면.

배우 최정윤이 이혼에 대한 언급했다.

지난 1일 방송된 TV조선 ‘미친.사랑.X’에서 게스트로 출연한 공현주는 평소 오은영의 팬이라며 "대학원에서 통합 예술 치료를 전공하고 있는데 오은영 박사님이 큰 영향을 줬다. 언젠가 방송에서 꼭 만나고 싶었는데 오늘 뵙게 돼서 영광"이라고 말했다.

이어 공현주는 "사건사고에 대한 부분은 나와 거리가 먼 얘기라고 알고 있었다. 하지만 최근 데이트 폭행 피해자가 내가 일 때문에 알게 된 어떤 분과 관련된 분이라고 하더라. 그래서 경각심을 갖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시청자들의 고민 사연에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는 '오은영의 비밀 상담' 사연이 소개했다.

이날 최정윤은 "제목만 봐도 열이 쫙 올라온다"며 식탐이 심한 남편 때문에 고민이라는 사연을 소개했다. 사연 속 남편은 치킨을 받으러 간다고 1층에 내려갔다가 치킨을 몰래 먹고 집으로 들어올 정도로 식욕을 채우기 급급했다고.

이에 최정윤은 "그래도 착한 게 아내를 깨워서 챙겨달라고 하지 않고 혼자 알아서 찾아 먹는다"고 말했고, 신동엽은 "나도 식탐이 굉장히 많다. 그래도 아내와 아이가 있을 땐 다른 모드가 발동된다"면서 "집에서 먹으면 다리를 나눠 먹어야 하니까 그런 게 아닐까"라고 남편의 행동에 대해 추측했다.

최정윤은 "지구 종말이 와서 죽기 전에 꼭 먹고 죽어야겠다라는 마음이라면 남편을 이해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신동엽은 "저너무 착하다. 런 분이 왜 이(혼)"이라고 물었고, 이에 최정윤은 "죄송한데 아직 안 했다. 이제 그만"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은영은 "먹는 게 나쁜 건 아니다. 하지만 식탐이 조절이 안 되는 거다. 먹는 것 이외에 다른 영역에도 조절이 안 되는 부분이 있는지 확인을 해야 한다. 조절 능력이 부족한거면 전문의를 만나 상의해야한다"고 조언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