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황정음 인스타그램

사진=황정음 인스타그램

배우 황정음이 태교를 위해 고급진 음식을 즐겼다.

황정음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한 장을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고급스러운 일식집에 방문한 황정음이 눈 앞에 있는 음료가 담겼다. 그는 둘째 임신 중인 만큼 럭셔리한 음식으로 태교에 나섰다.

앞서 뮤지컬 배우 정선아는 황정음에게 "너무 심한 거 아니냐고"라며 폭식이야?"라고 물었다. 이에 황정음은 "첫째 때보다 안 먹는 것"이라며 먹덧을 자제하고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황정음은 2016년 프로골퍼 겸 사업가 이영돈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 한 명을 두고 있다. 지난해 9월 황정음은 이혼조정신청서를 제출했으나 올해 7월 재결합 소식을 전했다. 이어 최근에는 둘째 임신 소식을 알렸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