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이 남양유업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전날 오전 서울 강남구 소재 남양유업 본사와 서울에 소재한 영업소 등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이번 세무조사는 비정기 세무조사인 것으로 전해졌다.

국세청은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일가의 회사자금 유용 혐의와 불가리스가 코로나19 항바이러스에 효과가 있다는 홍보와 더불어 이를 통해 주가 조작을 했다는 의혹 등에 대해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홍 회장 일가의 의결권 행사 제한, 고용노동부 특별근로감독 조사 등으로 곤란한 상황에서 이번 비정기 세무조사도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홍 회장은 지난 5월 한앤컴퍼니에 보유한 남양유업 주식을 양도하겠다는 계약을 체결했다가 지난달 이를 해지하겠다고 통보, 한앤컴퍼니가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고 법원이 이를 받아들였다.

또한 여직원이 육아휴직을 한 뒤 인사보복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고용노동부의 특별근로감독 조사도 받고 있는데다, 지난 7일에는 한국거래소가 남양유업을 불성실공시법인으로 지정하는 등 각종 악재가 쏟아지고 있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서울 소재 본사와 영업지점 2곳을 국세청에서 다녀간 것은 맞다"며 "조사 관련 일정이나 조사 내용은 통보받은 것이 없어서 모른다"고 말했다.
조세일보 / 이희정 기자 hjlee@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