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 전 대위, 또 저격
"용호야, 너 영상 돌아다닌다"
"내가 성추행? 자기소개하냐"
유튜버 이근 전 대위/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유튜버 이근 전 대위/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출신 이근 예비역 대위가 자신의 성추행 전과를 폭로했던 유튜버 김용호를 다시 한 번 저격했다. 이번에는 김용호가 강제추행 혐의로 피소되면서 상황이 역전된 탓이다.

이근 전 대위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용호야, 꼭 능력 없는 패배자들이 여자를 강제추행하더라. 증거 없이 나 성추행했다고 허위 사실 유포하던데 자기소개하냐"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이어 "너 강제추행 영상 아주 잘 돌아다닌다"고 비꼬기도 했다. 그는 또 자신의 성추행 전과를 언급하는 이들에게 "증거 가지고 와봐"라며 "쓰레기 진술 하나 갖고 나를 묻겠다? 난 안 했다는 3개의 CCTV 영상 증거를 봤는데 권한은 그쪽에 있으니까 자신 있으면 까봐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용호는 지난달 여성 A씨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피소됐다. A씨는 2019년 7월쯤 부산 해운대구 한 고깃집에서 김용호에게 강제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당시 동석자가 촬영한 영상 3개를 증거로 제출했다.

이 전 대위가 김용호를 저격한 이유는 지난해 10월 자신의 성추행 전과가 그의 폭로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당시 김용호는 법원 판결문을 제시하며 이 전 대위가 2017년 11월 여성의 신체 일부를 만지는 등 추행한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고 밝혔다. 실제로 이 전 대위는 지난해 11월 대법원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다음은 이근 대위의 인스타그램 게시글 전문.
용호야, 꼭 능력 없는 패배자들이 여자를 강제추행 하더라.

증거 없이 나 성추행했다고 허위 사실 유포하던데… 자기소개하냐? 너 강제추행 영상 아주 잘 돌아다닌다.

P.S. 아직도 내가 성추행했다고 주장하는 XX들 있으면 가서 증거 가지고 와봐. 심지어 ‘기차 타기’로 동행했던 남자 친구 증인도 나 못 봤다고 하네. 쓰레기 진술 하나 갖고 나 묻겠다?

난 안 했다는 3개의 CCTV 영상 증거를 봤는데… 권한은 그쪽에 있으니까 자신 있으면 까봐라.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