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노홍철 인스타그램

/사진=노홍철 인스타그램

방송인 노홍철이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과의 친분을 자랑했다.

노홍철은 27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혀가 놀이동산 다녀온 날"이라며 "찐천재형님 용지니어스. 손만 대면 뚝딱. 엄마가 해준 밥보다 더 맛있어"라고 밝혔다.

공개된 사진 속 노홍철은 정용진과 어깨동무를 한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두 사람은 활짝 웃으며 장난기 가득한 표정을 지었다. 이에 노홍철은 "입안에서 롤러코스터. 침샘이 스타워즈. 레이저가 슝슝"이라고 알렸다.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인맥 미쳤다", "진심 핵 인싸다", "진짜 이 형 인맥이 어디까지야", "진짜 인맥 뭐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노홍철은 최근 김태호 PD 연출작 넷플릭스 '먹보와 털보'에 출연을 확정했다. 맛에 진심인 '먹보' 비와 노는 것에 진심인 '털보' 노홍철이 서로의 유일한 공통점인 바이크를 타고 전국의 맛과 멋, 멍을 찾아 떠나는 버라이어티 예능프로그램이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