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황정음 인스타그램

사진=황정음 인스타그램

배우 황정음이 임신 중에도 미모를 뽐냈다.

황정음은 22일 자신의 SNS에 “토실토실 내 얼굴“이라며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황정음은 소멸 직전의 작은 얼굴을 뽐내며 셀카를 찍는 모습이다. 토실토실하다는 그의 말과는 다르게 브이 라인의 작은 얼굴에 가득 찬 화려한 이목구비로 아름다운 미모를 뽐내고 있다.
사진=황정음 인스타그램

사진=황정음 인스타그램

앞서 이날 황정음은 맛있는 음식과 함께 불금을 보낸 것도 함꼐 인증했다. 그는 "불금. 냠냠. 맛있다"며 고급스러운 코스 요리를 먹는 근황을 공개했다. 건강하고 맛있는 음식을 즐겁게 먹으며 태교하는 그의 모습이 미소를 자아낸다.

한편, 황정음은 2016년 프로골퍼 출신 사업가 이영돈과 결혼했으며, 이듬해 아들을 품에 안았다. 지난해 이혼 소식을 전했다가 1년여 만에 재결합했으며, 현재 임신 중인 둘째는 내년 출산 예정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