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코로나 유럽, 감염 급증…영국 하루 5만명 확진

유럽에서 영국을 비롯해 백신을 맞고 마스크를 벗은 `위드 코로나`를 선택한 곳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다시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겨울이 다가오는데 코로나19가 확산하자 일부 국가는 이미 재봉쇄에 들어갔다.

반면 아직 마스크 착용 등의 규제를 남겨둔 프랑스, 이탈리아나 부스터샷(추가접종)을 발 빠르게 도입한 이스라엘은 비교적 안정적인 상황을 유지하고 있다.

영국은 21일(현지시간) 일일 신규 확진자가 5만2천9명을 기록했다. 8일 연속으로 4만 명을 넘더니 석 달 여 만에 5만 명선을 넘어섰다. 유럽 다른 국가들에 비해 독보적으로 많다.

다만 신규사망자는 115명으로 전날(179명) 보다 줄었다.

영국은 지난 7월 19일 방역 규제를 대부분 풀었으며 이후 신규 확진자가 한동안 3만 명 선에서 `안정적`으로 유지되는 듯했으나, 백신을 안 맞은 아이들 위주로 바이러스가 퍼지면서 감염자 수가 많이 올라갔다.

이런 가운데 찬 바람까지 불기 시작하자 의료계 등에서는 마스크 착용, 재택근무 권장 등을 담은 `플랜B`를 도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졌다.

영국 정부는 확진자 추이는 경계하면서도 방역 규제 강화에는 선을 그었다.

보리스 존슨 총리도 이날 "숫자를 매일 매우 주의 깊게 보고 있다"면서 "높은 수준이지만 예상 범위 안이다"라고 말했다.

영국 정부는 규제 강화 대신 50세 이상 등을 대상으로 한 부스터샷과 12∼15세 백신 접종을 강조하고 있다.

또, 마스크 착용 등에는 미온적 태도를 유지했다.

붐비는 실내에선 마스크 착용이 권장되는 상황에서 집권당인 보수당 의원들이 `노마스크`로 의회에 나와 논란이 됐는데도 여전히 자율에 맡긴다는 입장이다.

백신 접종 후 방역 조치를 대폭 완화하거나 해제한 벨기에, 네덜란드, 덴마크 등에서도 감염병이 빠르게 확산하는 양상이다.

18일 벨기에의 하루 확진자는 약 6천500명으로, 2차 유행이 한창이던 지난해 11월 이래 가장 많았다.

입원 환자도 14∼20일 한 주간 평균 88명으로 전주와 비교해 53% 증가했다. 현재 입원해 치료받는 환자는 20일 기준 997명으로 한 주 전보다 27% 늘었다.

벨기에는 이달 초 상점 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나이트클럽 영업 허용 등 다수 제한 조치를 추가로 완화하고 `코로나19 패스` 사용을 확대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