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불려나온 한국맥도날드 대표…빵 재사용 사건 해명

앤토니 마티네즈 한국맥도날드 대표는 21일 맥도날드 일부 점포에서 유효기간이 지난 빵을 재사용한 사건과 관련한 해명을 내놨다.

이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고용노동부 대상 종합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마티네즈 대표는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유효기간 스티커 조작 사건에 대해 “아르바이트생이 알아서 할 수 있는 상황이냐”고 묻자 “아르바이트생이 혼자 결정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니다”라고 답변했다.

이와 관련 한국맥도날드 측은 "(의원 질의를 대표에게 전달하는) 통역 과정에서 의미가 잘못 전달됐다"며 "대표의 발언은 `맥도날드 매장에서 일반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문제는 아니다. 책임을 확인하겠다`라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앞서 서울의 한 맥도날드 점포에서는 올해 8월 유효기간이 지난 식자재에 새로운 스티커를 덧붙인 뒤 사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맥도날드는 해당 아르바이트 노동자를 3개월 정직 처분했다.

한편 마티네즈 대표는 한국맥도날드에서 장애인 노동자에 대한 직장 내 괴롭힘이 있었다는 지적에 "성별과 연령, 장애를 차별하지 않는 고용 정책에 대한 자부심이 있다"며 "개선할 부분이 있는지 검토하겠다"고 했다.

(사진=연합뉴스)

장진아기자 janga3@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