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3Q 순이익 1.3조…2008년 출범 후 `역대 최대`

KB금융그룹이 지난 3분기 당기순이익에 대해 1조 2,979억 원이라고 21일 공시했다.

2008년 KB금융그룹 출범 이후 역대 최대 분기 순이익으로, 전년동기대비 11.3%, 전분기 대비 7.8% 성장한 규모다.

3분기 누적기준 당기순이익은 3조 7,722억 원으로 전년동기(2조 8,779억 원) 대비 31.1%(8,943억 원) 증가했다.

KB금융 측은 우수한 실적에 대해 안정적인 순이자이익 및 순수수료이익 증가와 더불어 신용손실충당금전입액 감소, 대손충당금 환입 등에 기인했다고 설명했다.

참고로 대손충당금 환입 등 일회성 요인을 제외한 경상적 성격의 순이익은 약 1조 2,500억 원 수준이다.

이익 종류별로는 3분기 순이자이익(2조 8,543억 원)은 작년 3분기보다 16.0% 늘었고, 순수수료이익(9,113억 원)도 15.5% 증가했다.

계열사 실적을 따로 보면 KB국민은행의 3분기 순이익(7,777억 원)은 전년동기대비 22.4% 늘었다.

여신 성장과 함께 이자 이익이 늘고, 투자은행(IB) 부문의 수수료도 증가한 덕이다.

KB증권의 3분기 당기순이익(1,689억 원)은 작년 3분기보다 19.5% 줄었다.

KB국민카드는 지난해 3분기보다 32.7% 늘어난 1,213억 원, KB손해보험은 196.5% 많은 1,263억 원의 순이익을 각각 거뒀다.

배성재기자 sjbae@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