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vnexpress]

[사진 : vnexpress]

베트남 정부가 중앙에서 지역까지 모든 단계의 코로나19 방역 강화를 지시했다.

베트남 정부는 상황에 따른 즉각적인 지침과 정책을 내려 보내고 바로 수행할 것도 지시했다. 말 그대로 보건당국을 포함한 모든 관련기관은 코로나19 대응에 총력을 다할 것을 지시한 것이다.

팜민찐 총리는 최근 기관장 회의에서 "코로나19 관련한 모든 유관기관들은 전염병 예방 상황과 결과를 파악하기 위해, 각 지방과 지역 단위의 당국을 대상으로 수시로 그리고 비정기적으로 점검하여 현장에서 코로나 방역을 위한 실질적인 지침 이행과 결과를 바로 보고하라"고 지시했다.

찐 총리는 이 자리에서 "지방 당국, 특히 수도 하노이시와 호찌민시 등 주요 도시는 지역 특성에 맞는 구체적이고 실용적인 정책을 마련해 실행할 것과 이를 수행할 조직도 구성해 활동할 것"도 당부했다.

베트남 정부는 그동안 코로나19 예방 조치의 일환으로 정기적으로 전염병 차단, 감염자 조사 및 추적, 감염자 발생지역 최소 규모의 격리 등은 그대로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효과적인 방역을 위해 주민들에게 반드시 `5K 방역수칙` 준수라는 캠페인은 강화하기로 했다.

`5K 방역수칙`이란 △마스크 착용 △방역 소독 강화 △거리두기 △집합 금지 △의료신고 를 의미한다.

또한 정부는 조기에 코로나19 집단 면역 달성을 목표로 백신 자원을 최대 동원하여 전국의 국민에게 예방접종을 실시하고 있다. 10월18일 현재 전국 9개 주요지역 18세 이상 성인 100%는 최소 1회 이상의 백신을 접종했다.

베트남 정부는 더 많은 백신 공급을 위해 국내 백신 연구 및 개발을 독려하며 글로벌 제약사들의 백신 기술 이전을 협의하고 있다.

한편, 베트남 정부는 코로나 유행 과정에서 소외된 취약계층과 빈곤가정 그리고 실직 근로자 가정 지원을 위한 프로그램도 시행 하고 있다. 이 같은 사회보장은 재원적 지원과 긴급 생필품 제공 등의 형태로 제공된다.

또한 산업 현장에 대한 지원도 시작됐다. 공장들의 조업 재개와 지속적인 생산 유지를 위해 세제 혜택과 같은 생산유지방안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

베트남은 코로나19 팬데믹을 대처하기 위해서는 전세계 모든 국가의 공동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따라서 베트남은 다른 나라들과 어려움을 공유하고 실질적인 기여를 했으며 전염병에 대한 적극적이고 책임감 있는 자세를 취해왔다.

베트남은 코로나 방역 장기화로 경제 침체라는 어려움을 맞고 있지만 라오스, 캄보디아, 인도네시아에 보호복과 의료 마스크, 검사기 등 의료 장비 등을 기부했다.

또 쿠바, 미얀마에는 인공호흡기와 방역복, 장갑 등을 그리고 중국, 일본, 러시아,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영국, 미국, 스웨덴에도 베트남산 의료기기들을 기부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베트남 정부는 "앞으로도 다른 나라들과 코로나19 정보, 전염병 퇴치 경험, 백신 연구 결과를 공유하고 협력을 다한다는 방침은 변함없다"고 전했다.

대니얼 오기자 danieloh@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