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금융지주, 저평가 납득 안가…목표가 13만원"

한국금융지주 주가가 납득할 수 없는 수준의 저평가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임희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21일 보고서에서 "향후 주식시장 변동성 확대 우려 등을 감안해도 안정적인 이익 체력을 전혀 주가에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며 "IB(투자은행) 부문의 경쟁력과 견고한 이익 체력을 감안해 업종 관심주로 유지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매년 자기자본 증가에도 불구하고 ROE가 꾸준히 상승하는 등 차별화된 자본 효율성에 관심 가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임 연구원은 "주식시장 반등 시 견고한 이익 체력을 기반으로 주가 동반 상승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13만원을 유지했다.

이민재기자 tobemj@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