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재산이 향후 1,200조 원을 돌파해 전 세계 최초 조만장자(Trillionaire) 타이틀을 차지할 것이란 전망이 나와 화제다.

19일(현지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아담 조나스(Adam Jonas) 모건스탠리 애널리스트는 "일론 머스크가 테슬라를 통해 세계 최고의 부자가 되었지만, 앞으로 머스크의 재산 규모를 추가로 늘리게 될 기업은 스페이스X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사진: 블룸버그)

(사진: 블룸버그)

앞서 블룸버그는 지난 17일(현지시간) 머스크의 자산 가치가 2,360억 달러(약 279조 원)를 돌파했다며 세계 억만장자 가운데 가장 부유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는 과거 전 세계 1위 억만장자 타이틀을 가지고 있던 빌 게이츠 1,300억 달러(약 153조 원)와 워런 버핏 1,030억 달러(약 121조 원)를 합친 금액보다 큰 수준이다.

또한 지난 몇 년 동안 부동의 1위를 차지하고 있던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전 최고경영자(CEO)의 재산 1,970억 달러(약 233조 원) 보다도 높은 금액이다.

하지만 최근 스페이스X의 가치가 급등함에 따라 머스크의 재산이 향후 1,200조 원을 돌파할 것이란 전망이 나와 화제다.

이날 아담 조나스 모건스탠리 애널리스트는 `스페이스X 탈출 속도...과연 누가 따라잡을 수 있을 것인가`라는 보고서를 통해 스페이스X의 기업 가치가 최근 급등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서 "스페이스X가 우주 인프라, 지구 관측, 우주 심층 탐사 등 다방면으로 사업 분야를 확장하고 있다"면서 "특히 스타링크 위성통신 사업이 가장 유망해 보인다"고 밝혔다.
모건스탠리 "머스크 재산 세계 첫 1,200조원 돌파 예상"

앞서 스페이스X의 기업 가치는 약 1,000억 달러(약 118조 원)로 발표된 바 있는데, 조나스는 스페이스X의 가치가 향후 2,000억 달러(약 235조 원)까지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머스크가 스페이스X 지분의 절반가량을 소유하고 있는 만큼 스페이스X의 가치 상승이 머스크의 재산 증가에 기여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머스크는 최근 테슬라와 스페이스X의 가치 상승으로 인해 약 600억 달러(약 70조 원)를 재산에 추가한 바 있다.

한편 블룸버그 억만장자 인덱스에 따르면 머스크의 재산은 19일(현지시간) 2,410억 달러(283조 원)로 집계됐다.

홍성진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