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임 퍼즐’ 안림경찰서 완전체 출격…고아성X윤경호X우강민X서지혜, 끈끈한 팀플레이 기대



‘크라임 퍼즐’이 고아성, 윤경호와 끈끈한 팀플레이를 펼칠 안림경찰서 완전체를 공개했다.

오는 29일 첫 공개되는 올레tv x seezn 오리지널 ‘크라임 퍼즐’ 측은 20일 유희(고아성 분)의 조력자로 활약할 안림경찰서 김판호(윤경호 분), 배성필(우강민 분), 박수빈(서지혜 분)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한승민(윤계상 분)이 설계한 크라임 퍼즐을 집요하게 맞춰나갈 이들의 진실 추격에 이목이 집중된다.

‘크라임 퍼즐’은 살인을 자백한 범죄심리학자 한승민과 그의 전 연인이자 담당 수사관으로서 사건의 배후를 파헤치는 형사 유희의 진실 추격 스릴러다. 스스로 교도소에 갇힌 한승민의 사투와 미스터리한 살인 사건을 쫓는 유희의 추적, 긴밀히 얽힌 투 트랙의 이야기가 극강의 서스펜스를 자아낸다. 드라마 ‘본대로 말하라’에서 치밀한 연출로 호평받은 김상훈 감독과 영화 ‘대립군’ 등을 통해 굵직한 서사의 힘을 보여준 최종길 작가가 의기투합해 완성도를 책임진다. 여기에 윤계상, 고아성은 물론 장르적 쾌감을 극대화할 배우들의 조합이 기다림마저 설레게 한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안림경찰서 패밀리의 열혈 수사 모먼트가 흥미롭다. 범죄 심리분석 자문을 도와주며 함께 동고동락했던 한승민의 살인 자백은 이들을 혼란에 빠트린다. 믿을 수 없는 동료의 범죄에 유희와 김판호를 필두로 안림경찰서 패밀리는 치열하게 진실을 추적해 나간다. 한승민의 연인이기도 했던 유희는 누구보다 날이 선 얼굴로 사건 현장을 살핀다. 진실의 실마리가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누구든 찾아가 탐문하는 유희의 눈빛이 날카롭다. 한승민과 오랜 절친이었던 김판호 역시 진실을 밝히고 싶은 건 마찬가지. 강력계 팀장이자 베테랑 형사답게 현장을 통솔하는 카리스마가 눈길을 끈다.

불평불만을 늘 입에 달고 사는 배성필은 책임감만은 만렙인 형사다. 껄렁하지만 누구보다 열심히 현장을 누비는 모습에서 그의 성격을 엿볼 수 있다. 소녀 감성을 지닌 강력계 막내 형사 박수빈은 유희의 상처를 가장 헤아리는 인물로, 혼란과 슬픔에 휩싸인 유희의 곁을 든든히 지킨다. 반짝이는 눈빛으로 사건을 좇는 모습에서 해맑지만 당찬 막내의 활약을 기대케 한다.

안림경찰서 패밀리는 한때 동료였던 한승민의 트릭을 깨부수고 진실을 밝힐 수 있을까. 그리고 이들이 좇는 진실 너머에는 어떤 반전이 기다리고 있을지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고아성은 “처음 호흡을 맞춰보는 분들이었는데도 모두 한마음으로 열심히 의견을 모았다. 촬영 전부터 작품에 관한 회의를 많이 가졌다. 그만큼 현장에서도 호흡이 좋았다”라며 끈끈한 팀플레이를 예고했다.

한편, 총 10회차로 구성된 올레tv x seezn 오리지널 ‘크라임 퍼즐’은 매주 금요일 2회씩 시청자와 만난다.

오는 29일 올레tv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seezn(시즌)을 통해 1, 2회가 첫 공개되고, 11월 1일부터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30분에 SKY 채널에서도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