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개월만에 하와이 하늘길 열린다

대한항공은 다음달 3일부터 인천~호놀룰루(하와이) 노선 운항을 재개한다고 20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4월 운항을 중단한 지 19개월 만이다.

하와이 노선은 매주 수·금·일요일 오후 8시 35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하와이 호놀룰루 공항에 현지시간 당일 오전 10시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대한항공은 하와이 관광객이 증가함에 따라 운항 재개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하와이를 방문한 내국인 여행객 수는 지난 1월 200여명에서 최근 월 1천여명 수준까지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백신 접종률과 국내외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중단 중인 노선의 운항 재개를 지속해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