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웅이 박기웅을 넘었다…`컬쳐 라이브` 36만명 시청 `신기록` 또 경신



신비로운 자연을 담은 전시회가 화가 박기웅과 만나 포텐을 터뜨렸다.

지난 19일 밤 방송한 네이버 쇼핑 라이브 `박기웅의 컬쳐 라이브’에서는 오감으로 느끼는 자연을 소재로 한 섬세이 테라리움의 체험 전시회가 공개됐다.

섬세이 테라리움은 많은 것을 잃었고 많은 생각을 하게 한 코로나19 시대에 자연 친화적인 전시 공간으로 서울숲 핫플레이스로 자리매김했다. 지난 8월부터 전시중인 섬세이 테라리움의 공간 프로젝트는 자연과 오감을 소재로 독특한 형태의 구성으로 이뤄진 거대한 체험전시회로 인기가 높다.

이에 배우이자 작가인 박기웅은 네이버 쇼핑 라이브스타 김해나와 함께 섬세이 테라리움을 체험하는 특별한 감상법을 공개하며 큰 반향을 이끌어냈다. 특히 자신만의 예술적 시각을 담아 전시회를 소개한 박기웅은 작품을 이해한 작가만이 보여줄 수 있는 명품 도슨트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

19일 방송 중 "첫 문을 들어서면 완벽한 어둠이 우리를 맞이한다. 단 한줄기의 빛도 통과하지 못하는 곳을 더듬으며 지나면 은은한 향기와 함께 약간의 빛이 있는 동굴이 나오고 거기서부터 우리의 시각과 후각 등 감각들이 서서히 살아난다"는 전시 설명이 박기웅 작가의 감미로운 목소리를 통해 흘러나오자 시청자들이 탄성을 보내기도 했다.

이번 전시회는 독특한 섬세이 테라리움의 분위기와 자연이 우리에게 주는 영향력을 그대로 체험하는 전시로 획기적인 발상과 로맨틱함이 더해져 화제가 됐다. 박기웅 작가와 김예나의 감칠맛나는 공간 설명에 동시 접속자 36만명으로 지금까지 방송중 최다 접속자를 기록하며 또 한번 신기록을 경신했다. 여기에 12월까지 모든 전시회 티켓이 완판되는 등 매진 행렬을 기록하며 `박기웅의 컬쳐 라이브`의 막강한 영향력을 보여주었다.

코로나19 시대를 맞아 `안방에서 펼쳐지는 생생한 랜선 전시회`를 표방하는 `박기웅의 컬쳐 라이브`는 직접 작가로 활약중이기도 한 박기웅의 예술적 감각과 엔터테이너로서의 매력이 어우러지며 매회 최다 접속기록과 최다 티켓 판매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이처럼 `박기웅의 컬쳐 라이브`는 온라인을 통해 관객들과 소통하는 공감 100% 전시회로 자리매김하면서 6회를 맞이했고 점점 두터워지는 팬층을 확보하고 있다.

한편 박기웅 작가는 지난 3월 연기자에서 화가 겸업을 선언, 개인 전시회와 각종 초청 전시에서 작품을 공개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