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아연, 미니 5집 `Observe` 6주 활동 성료…가을 내내 힐링 선사한 청아한 공감



가수 백아연이 `Observe` 활동을 성료했다.

백아연은 19일 방송된 SBS 파워FM 라디오 프로그램 `최화정의 파워타임`을 끝으로 약 6주 간 진행된 다섯 번째 미니앨범 `Observe (옵저브)`의 공식적인 방송 활동을 모두 마무리했다.

이날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 백아연은 `아무것도 하기 싫으면 어떡해`와 `쏘쏘`를 라이브로 가창했다. 또한, "`아무것도 하기 싫으면 어떡해`는 많은 걸 느끼게 해준 노래다. 가을에 많이 들어달라"라고 인사했다.

지난달 발매된 `Observe`는 백아연이 2년 10개월 만에 발매한 미니앨범이자, 많은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일상적인 고민과 생각들을 담은 일기장 같은 앨범이다. 백아연은 공감이라는 앨범 전체의 키워드에 맞게 음악 방송 뿐만 아니라 각종 라이브 영상과 온라인 콘텐츠 등 다양한 활동으로 음악 팬들과 소통했다.

백아연의 맑고 청아한 음색이 돋보이는 타이틀곡 `아무것도 하기 싫으면 어떡해`는 바쁘고 고된 일상에 지쳐 충전이 필요한 현대인을 위한 미디엄 템포 곡이다. 발매 다음날 음원 차트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앨범 활동 중 데뷔 9주년을 맞은 백아연은 V LIVE, 글로벌 영상 통화 이벤트 등 다양한 방식으로 팬들에게 직접 감사 인사를 하는 시간도 가졌다. 또한, `아무것도 하기 싫으면 어떡해`는 물론, `외로WAR`, `삐뚤어질래`, `그래서 요즘 생각이 많아`, `환상` 등 이번 앨범에 수록된 5곡 전곡의 라이브 영상을 자체 콘텐츠로 공개하며 풍성한 노래 선물을 전했다.

이밖에도 백아연은 데이식스 영케이, 이하이 등과 `아무것도 하기 싫으면 어떡해`를 함께한 숏폼 동영상을 공개하고, 대표곡 메들리를 라이브로 가창하는 `킬링 보이스`, 시민들에게 노래를 들려주는 `키즐` 실험 카메라, 최준과의 듀엣으로 웃음을 선사한 `니곡내곡`, 숨겨둔 예능감을 드러낸 `코미디빅리그`의 `사이코러스` 등에 출연했다. 예상을 뛰어넘는 백아연의 한계 없는 행보가 그만큼 다양한 즐거움을 선사했다.

지난 6주 간 어느 때보다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주며 팬들과 만난 백아연은 계속해서 아름다운 노래로 힐링을 선사할 예정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